전국 >

벤투 감독 “손흥민·황희찬 상태 보고 발탁 결정”

15일 오후 8시 터키서 아이슬란드와 평가전
“두 선수 합류하지 못하면 다른 해결책 준비할 것”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KFA)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부상 중인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의 공백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벤투호는 오는 15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와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아이슬란드와 친선 경기를 치른다. 이후 오는 21일에는 몰도바를 상대한다. 두 번의 친선 경기는 오는 27일부터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 7·8차전의 모의고사 격이다.

벤투 감독은 아이슬란드와의 경기 하루 전 대한축구협회(KFA)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번 두 차례 친선경기는 최종예선 2연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간다”며 “지금까지 훈련이 잘 진행되고 있다. 최선의 방향으로 좋은 경기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대표팀은 중요한 일정을 앞두고 핵심 공격수들이 연달아 부상을 당하는 변수가 발생했다. 손흥민과 토트넘이 부상으로 최종 예선 명단에 합류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과 황희찬은 상대의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는, 우리 팀에 중요한 선수들이다. 이들이 합류하지 못하면 다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현재 전지훈련은 K리거가 주축이 돼 진행되고 있다. 이번 훈련에는 유럽파들이 빠진 탓에 엄지성(광주), 최지묵(성남), 고승범(김천), 김진규(부산), 김대원(강원) 등 새로운 선수들이 대거 참가하고 있다.

대표팀 주전과는 거리가 멀었던 권창훈(김천)과 백승호(전북) 등도 이번 기회를 통해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찍으려 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이에 대해 “새로 온 선수들은 지난 시즌에 쭉 관찰하면서 선발했다. 다양한 특징들이 있는 선수들인데 잘 적응하도록 돕는 중”이라며 “이들에게는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벤투 감독은 “우리는 기존 선수들까지 모두를 관찰할 것이다. 선수들을 더욱 잘 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