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국내 백신 개발 기업 14곳, 7월까지 684억원 설비 투자

“백신 개발과 생산·투자·수출 성과로 올해 글로벌 백신 허브화 앞당기겠다”
복지부·산업부 공동 주재로 백신·원부자재 기업투자 촉진회의, 10대 유관기관장 협의체 협력회의 진행

서울 관악구의 한 병원에서 시민들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내 백신·원부자재 기업 14곳이 올해 7월까지 684억원 규모의 설비투자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코트라(KOTRA)에서 ‘백신·원부자재 기업투자 촉진회의’와 ‘10대 유관기관장 협의체 협력회의’를 공동으로 연이어 주재했다.

‘백신·원부자재 기업투자 촉진회의‘에서 14개 백신·원부자재 기업은 정부 지원자금 180억원을 마중물로 자체 투자자금 504억원 을 포함해 올해 7월까지 684억원 규모의 설비투자를 완료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mRNA, 바이러스벡터, 합성항원 등 다양한 백신 플랫폼의 생산 역량을 확대하여 글로벌 백신 생산 기지화에 적극 기여할 예정이다. 총 684억원 설비·장비 구매 자금 중 34%(238억원) 이상을 국산 장비를 우선 구매해, 국내 장비 업체의 판로 지원과 경영 여건 개선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글로벌 백신시장 확대에 따라 △백신 캐리어・저온박스 △스테롤(mRNA 백신 LNP 구성 원료) △주사기 등 수출도 증가했다. 정부는 백신‧원부자재 수출 확대를 위한 기업 매칭, 마케팅 지원 등 기업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선진국과 개도국을 포괄하는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 및 WTO‧FTA 등 통상 네트워크를 활용한 수출 지원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백신·원부자재 기업 간담회 에서는 국산 백신 개발을 위한 필수 관문인 임상 3상 시험을 위한 대조 백신 확보를 위해 개별기업 접촉 외에 WHO, CEPI 등 국제회의체와 해외 정부 등 다양한 외교 채널을 통해 범부처 차원에서 총력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 인·허가 절차 간소화로 신속하게 처리하기로 했다. 

복지부가 국가 백신 R&D 컨트롤타워 역할로 각 부처별 분산된 R&D 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원부자재 수급애로 해소를 위해 주요 공급기업에 안정적 조달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해외 공관, 코트라와 협력하여 대체 공급선 발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내 원부자재 기술 확보를 위한 R&D 지원을 확대하여 안정적인 국산 원부자재 공급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10대 유관기관장 협의체 협력회의’에선 백신·원부자재·장비 기업에게 기술 개발부터 금융융자, 산업지원, 수출 지원, 수출보험, 보증 등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지원 프로그램을 상호 연계하여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작년 성과를 디딤돌로 하여, 더 나아가 백신 자주권 확보를 위해 다양한 백신 플랫폼별로 국산 기술력 확보와 독자 생산 역량 확충까지 도전할 시점”이라며 “이를 위해, 관계부처 합동 글로벌백신허브화추진단을 중심으로 끝을 본다는 각오로 촘촘히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R&D, 금융, 산업, 수출지원 등 우리 기업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핵심 사업을 지원하는 10대 유관기관장이 기업과 가까운 거리에서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글로벌 백신 허브화 달성을 위한 관계부처간 유기적 협력과 유관기관들의 긴밀한 협조가 더욱 필요한 상황”이라며 “백신과 원부자재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우리 기업들이 자체 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고, 글로벌기업의 투자 유치를 지속 추진하겠다. 정부, 유관기관, 민간이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하여 올해부터 본격적인 성과가 창출되길 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