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이대남 관심사 ‘게임’ 겨냥… 尹 “전설 만드는 대한민국 e스포츠”

尹, 이준석·원희룡·하태경과 LCK 찾아
“기회되면 한번 더 오고 싶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타워1에서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인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을 관람했다.   사진=박효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준석 대표와 함께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개막전에 참관했다. 2030세대의 주요 관심사인 ‘게임’을 통해 청년 표심 끌어안기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윤 후보는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롤파크를 방문해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T1과 광동 프릭스의 경기를 관전했다. 이 대표와 원희룡 정책본부장, 하태경 국민의힘 게임특별위원장도 윤 후보와 함께 이곳을 찾았다.

입장 전 윤 후보가 이 대표를 향해 “게임 많이 해봤느냐”고 묻자 이 대표는 “롤은 안 하고 다른 것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는 이 대표를 가리키며 “정치 안 하셨으면 프로게이머로 대성했을 것 같다”라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최은희 기자

이들은 개막전을 관전하기에 앞서 방명록을 작성하며 LoL과 e스포츠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표했다. 윤 후보는 “전설을 만들어가는 대한민국 e스포츠 파이팅”이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저는 사실 AoS는 도타만 합니다. 그런데 3월 9일까지 궁은 몇 번 쓰겠습니다. 트롤들을 물리치고 꼭 승리하겠다. LCK 파이팅”이라고 썼다. 

관전을 마치고 나온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이런 경기는 처음 봤다. 이준석 대표가 기본적인 게임 규칙을 설명해줬다. 룰을 들으면서 보니까 재밌었다”며 “기회되면 한번 더 오고 싶다”고 관람 소감을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타워1에서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인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을 관람했다.   사진=박효상 기자

윤 후보는 ‘이대남(20대 남성)’의 주요 관심사인 게임에 대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게임업계 불공정 해소를 위한 4가지 약속’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우리 사회에서 세대 간 인식차가 큰 대표적 분야가 게임”이라며 “게임을 질병으로 보던 기존 왜곡된 시선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발표한 공약은 △확률형 아이템 정보 완전 공개 △게임 소액 사기 전담 수사기구 설치 △e스포츠 지역연고제 도입 △장애인의 게임 접근성 불편 해소 등 4가지다.

윤 후보는 지난 2일에도 페이스북에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라며 “‘페이커’ 등 유명 e스포츠 선수의 경우 야구, 축구 등 프로선수들보다도 훨씬 많은 연봉을 받는 선망의 대상이 됐다”고 썼다.

이어 “게임산업도 마찬가지다. 경제성장이 정체된 지금, 게임업계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 세계에 수출을 하는 효자산업이다. 최근 IT업계의 대규모 연봉 인상 트렌드도 게임업계가 이끌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