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무라에 1-2 패배…콘테 "수준 높지 않다" 한숨

손흥민, 후반 9분 교체 투입

퇴장당하는 토트넘의 라이언 세세뇽.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토트넘(잉글랜드)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서 슬로베니아 팀 무라에 패했다. 이달 초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자신의 팀이 "높지 않은 수준"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무라에 1-2로 졌다.

토트넘은 앞선 4경기에서 2승1무1패로 승점 7위를 쌓아 조2위를 유지했지만 이날 피테서(네덜란드)와 3-3으로 비겨 승점 11이 된 선두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격차가 조별리그 1경기를 남기고 승점 4점으로 벌어지면서 16강 직행이 불발됐다.


토트넘은 다음달 10일 렌과의 최종 6차전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면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높인다. 

UEFA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에 이어 유럽 클럽 대항전 3부리그 격인 콘퍼런스리그에서는 조별리그 8개 조의 1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2위 팀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3위와의 플레이오프로 가린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시작 11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후반 27분 해리 케인이 동점을 만들었지만 추가골을 넣지 못했다. 후반 9분 델리 알리 대신 투입된 손흥민은 공격 포인트를 작성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역전골을 노렸지만 후반 추가시간 무라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패했다. 

콘테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공식전 4경기만에 첫 패배다.   

ESPN에 따르면 콘테 감독은 패배 이후 "토트넘의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다"며 "3주 후 팀을 이끌며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는데 간단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은 상위 팀들과 차이가 있다. 현재 스쿼드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