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주말인데…서울‧경기‧인천, 초미세먼지 주의보

사진=안세진 기자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9일 오후 7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해 초미세먼지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서울 지역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은 지난 5월 7일 오후 3시에 발령된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이는 서울 25개 자치구의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PM-2.5)가 75㎍/㎥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된 데 따른 것이다.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이날 오후 6시와 7시 각각 83㎍/㎥, 96㎍/㎥였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현재 한반도 주변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기 흐름이 정체된 상황이다. 이에 우리나라 바깥에서 유입된 대기오염물질에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더해지면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8시를 기해 경기 동부 7개 시·군도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다. 해당지역은 성남·남양주·광주·하남·구리·양평·가평이다. 이 지역의 1시간 평균 초미세먼지주의보 농도는 86㎍(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이다.

중부·남부·북부 24개 시·군에는 초미세먼지주의보가 계속 내려져 있다. 이날 오후 8시를 기해 인천 서부 2개 구에도 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다. 해당 지역은 서구·동구다. 이 지역의 1시간 평균 미세먼지주의보 농도는 154㎍(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이다. 동남부·서부·영종·영흥·강화 9개 군·구에는 초미세먼지주의보가 유지됐다.

경기·인천 대다수 지역에도 앞서 강화도(인천)를 시작으로 오후 5~8시를 기해 잇따라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다.

한국환경공단은 이날 오후 5시 인천 강화군, 오후 6시 경기 고양·파주·의정부·김포·양주·포천·동두천·연천 및 인천 서구·동구(서부)와 영종(용유도, 중구, 영종도)·영흥에 초미세먼지주의보를 발령했다.

또 오후 7시에는 수원·부천·화성·안산·안양·시흥·광명·군포·오산·의왕·과천·용인·평택·이천·안성·여주 및 인천 남동구·부평구·연수구·계양구·남구, 오후 8시 경기 성남·남양주·광주·하남·구리·양평·가평 및 인천 서구·동구에 초미세먼지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날 오후 7시 기준 초미세먼지 농도는 서울 96㎍/㎥, 인천 94㎍/㎥, 경기 87㎍/㎥ 등 모두 '매우나쁨' 수준이다. 반면 이외 지역은 제주 25㎍/㎥, 대구 35㎍/㎥, 충남 63㎍/㎥ 등으로 '보통'~'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