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의 정원에서 가을의 절정을 즐기다.


-일상회복 첫 일요일, 고궁은 단풍객으로 북적
-만추의 풍광 자랑하는창덕궁과 창경궁
-절정 이룬 가을색 향연에 시민들 감탄
-30년 만의 가장 따뜻한 입동, 8일부터는 추워져
입동이 무색하게 따뜻한 날씨를 보인 7일, 창덕궁 전역에 가을색이 완연하다. 왕실의 정원인 창덕궁 후원은 서울의 고궁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을 풍경을 자랑한다.
11월의 첫 일요일인 7일, 서울의 궁궐은 울긋불긋 아름다운 단풍이 절정을 맞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전환된 이후 첫 번째 휴일인 이날 막바지 가을 정취를 느끼기 위한 시민들로 도심 궁궐은 하루 종일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창덕궁은 만추의 풍경을 찾아 이른아침부터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창덕궁 초입' 파란하늘 아래 노랗고 빨간색이 어우러져 한 폭의 가을화 그려내고 있다.


세계문화유산인 창덕궁에 들어서면 단풍나무, 서어나무, 회화나무, 은행나무, 뽕나무, 느티나무, 화살나무 등 궁궐을 지키는 수많은 나무들이 저마다의 가을빛깔을 자랑한다.

왕실의 정원인 창덕궁 후원에 가을색이 완연하다. 비원(祕苑‧ Secret Garden)으로도 불리는 후원의 숲에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창덕궁 후원은 서울의 고궁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을 풍경을 자랑한다.가족과 함께 창덕궁 후원을 찾은 김민수(42· 성북구)씨는 “멀리 아이들과 단풍여행 떠나기가 주저되어 창덕궁을 찾았는데 집 가까운 곳에 이렇게 멋진 단풍이 있다니 놀랍다”라며, “특히 가족과 함께 도심의 궁궐에서 가을의 정취를 느끼며 역사 교육도 함께하니 1석 2조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창덕궁 후원의 영화당 전경

7일 오후, 창덕궁의 후원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부용지 앞에서 연인이 낙엽을 날리며 인생샷을 찍고 있다.


영화당 계단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창덕궁 후원 연경당 지붕 위에 낙엽이 소복히 쌓였다.



부용지를 지나 애련지 구역과 존덕정, 옥류천 구역 등 궁궐 속으로 깊숙히 접어들수록 단풍 색깔도 더욱 짙어진다.

서울 시민은 누구나 왕의 정원을 소유하고 있다. 특별한 나들이 계획이 없어도 파란하늘이 펼쳐진 날이면 왕궁에 행차하여 왕의 품격으로 단풍 구경도 하고 역사 탐방도 즐길 수 있다.

창경궁 역시 창덕궁 못지 않게 많은 단풍객들로 붐볐다. 시민들이 낙엽이 가득한 사이 사이에 놓인 벤치에 앉아 여유롭게 휴식을 취하거나 가을 햇살에 반짝이는 빨갛고 노란 단풍을 배경으로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다. 

형형색색 물감을 풀어 놓은 듯 단풍이 곱게 물든 춘당지를 배경으로 시민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춘당지 둘레길의 새빨간 단풍나무 아래 연인이 다정하게 걷고 있다.

창경궁 춘당지를 배경으로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관람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관람객이 포졸 복장을 빌려 입고 창경궁 경내를 돌아보고 있다.

창경궁 춘당지와 대온실 사이에도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노부부가 낙엽이 쌓인 창경궁에서 기념촬영을 찍고 있다.

창경궁

창경궁

춘당지 인근 낙엽이 쌓인 벤치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시민들

창경궁 춘당지에서 만난 이미란(57· 용산구)씨는 “코로나 19가 이어지면서 실내에만 있다 보니 스트레스가 많이 쌓였다. 위드 코로나를 맞아 아름다운 궁궐에서 단풍 구경에 푹 빠지니 세상의 어떤 왕도 부럽지 않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11월 초 절정에 이룬 4대궁의 가을 단풍은 11월 20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심과 가까우면서도 단풍을 구경할 수 있는 최적 장소로 창덕궁 후원과 창경궁 춘당지 주변 그리고 덕수궁 담길(대한문~중화문), 3년에 걸친 복원을 마친 경복궁 향원정 주변”을 꼽았다.

창덕궁 후원


창덕궁 후원

한편, 7일은 겨울의 첫 절기 입동이지만 절기가 무색하게 서울기온이 21도까지 오르는 등 포근한 날씨가 이어졌다. 기상청이 월요일부터는 전국적으로 비가 오고 강풍과 함께 기온도 뚝 떨어질 것이라는 예보 탓인지 고궁을 비롯 단풍 명소에는 마지막 가을 풍경에 인생 샷을 남기려는 가족과 연인 등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곽경근 대기자 kkkwak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