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영‧호남 농민 2022명 이재명 지지…농업공약 제안

“농정 대전환으로 농업 회생‧농민 삶 질적으로 바꿀 적임자”

영‧호남 농민 2022명이 대통령 선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6개 항의 대선 농업공약을 제안했다.[사진=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영남과 호남지역 농민 2022명이 대통령 선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6개 항의 대선 농업공약을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21대 대선 전남선대위 정영호 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영‧호남 농민 30여 명은 14일 경남 하동군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호남 농민 2022명 이재명 후보지지선언문’을 발표했다.

지지 선언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기후위기, 식량위기 시대에서 농정 대전환을 이뤄 백척간두에 놓인 농업을 회생시켜 내고 농민의 삶을 질적으로 바꿀 적임자”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다.


이어 농업과 농촌을 살리는 농정 대전환을 위해 지방농정 실현을 위한 국가사무의 대폭적 지방 이양, 농지 전수조사와 농지법 개혁을 통한 경자유전 원칙 실현, 농촌 기본소득 지원을 통한 농촌 삶의 질 개선 등 6개 항의 대선 농업공약을 이재명 후보에게 제안했다.

정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영‧호남 농민 2022명이 지역적 차이를 뛰어넘어 농정 대전환을 위해 뜻을 모은 만큼 공약 제안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지지선언 회견에는 기원주 전 광주전남농민회총연맹 의장, 박웅 전농 현 의장, 유원상 함평 나산농민회장 등 7명이 참석했다.

무안=신영삼 기자 news03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