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김건희 7시간 녹음파일'...공개 여부는 [쿠키포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이 열린 14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 국민의힘 측 변호인들이 출석하고 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7월∼12월 초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촬영 담당인 A씨와 10∼15회 통화했다. MBC는 A씨로부터 이들 통화를 녹음한 파일을 넘겨받아 오는 16일 시사 프로그램에서 방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7시간 분량의 음성 파일에는 문재인 정부 비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수사, 정대택 씨 국정감사 증인 불출석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됐다.

법원은 오후 4시까지 김씨 측과 MBC 측의 의견을 종합한 뒤 이날 중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이 열린 14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국민의힘 측 변호인들이 심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이 열린 14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관계자가 심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형택 기자 taek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