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오미크론 백신 속도전…화이자 "3월"-모더나 "가을"

화이자 CEO "4차 접종 필요성, 명확지 않아…실험할 것"

화이자 백신. 사진공동취재단

글로벌 제약사들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예방을 위한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화이자는 오는 3월, 모더나는 가을을 목표로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각) CNBC,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오미크론 변이용으로 재설계된 백신이 필요하며 "3월에는 준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불라 CEO는 CNBC 인터뷰를 통해 새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뿐 아니라 다른 변이 바이러스들도 예방할 수 있게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미크론 백신이 필요한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일부 국가가 가능한 한 빨리 준비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별도 백신을 준비하는 것"이라며 "기존 백신도 3차 접종(부스터샷)까지 맞으면 입원과 중증화 예방효과가 있기 때문에 새 백신의 보호 능력이 훨씬 더 뛰어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도 CNBC를 통해 올해 가을을 목표로 오미크론 변이를 표적으로 하는 부스터를 개발 중이며 곧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국 보건안전청 연구에 따르면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2차 접종을 하고 20주 후에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면역 효과가 10%대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여전히 중증화 예방에는 효과적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또 부스터샷을 맞으면 유증상 감염을 예방하는데 최대 75%의 효과를 보였다.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지난해 12월 현재 기존 백신의 부스터샷이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있어 이에 특화한 부스터 샷은 불필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불라 CEO는 4차 접종과 관련해 "(4차 접종이) 필요한지는 명확하지 않다"며 "추가 시험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