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거리두기·방역패스' 연장될까…'오미크론' 변수

이번주 완화 여부 결정

임형택 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 여부 및 설 연휴 방역대책 등을 이번 주에 검토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0일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이번 주 수요일(12일) 오전 10시에 일상회복지원위원회 7차 회의가 열린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위험도 평가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현황 및 대응책, 거리두기·방역패스 조정방안, 설 방역 대책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면 거리두기나 방역패스도 단계적으로 해제할 수 있기 때문에 여러 논의가 한꺼번에 진행될 것”이라며 “국민 전체의 불편과 기본권 측면, 민생경제 피해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손 반장은 우세종화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가 오는 16일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주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거리두기 연장 여부 결정에 있어) 고려해야 할 상황이 많다. 의료체계 대응이나 전반적인 유행 규모는 긍정적이지만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대되고 있는 게 위험 요인”이라며 “특히 감염 속도가 무시무시하게 빨라 외국에서는 의료체계 압박까지 심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 유행 초기에 제시됐던 낙관론들이 유효한가에 대해 관찰 중이다. 우선 미국은 입원환자 수가 최대 수준까지 치솟았고 영국도 마찬가지고 의료체계 압박이 심해지고 있다. 위중증이나 치명률은 낮지만 감염 전파 속도가 빠르고 확진자 규모가 커져서 델타변이보다 심한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먹는 치료제 도입도 변수요인이 될 것 같다”면서도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사용 전이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사용을 시작한 뒤 한 달 정도 효과를 분석‧평가해봐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코로나 유행이 감소하고 있지만) 4차유행이 끝나가고 있다고 평가하긴 이르다. 일상회복을 시행했던 작년 11월1일과 비교하면 아직 총 확진자 규모는 2배, 위중증 환자 규모는 3배 가까이 높다”며 “지금은 감소세를 가속화해서 충분히 떨어뜨려야 오미크론 대응에 유리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