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尹부부 겨냥했나…개 영상에 ‘I believe’ 올린 이재명

59초 영상에 강아지 껴안는 李후보 모습 담겨
일부 지지자 “돌려까기, 깐족으로 보여” 우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공식 유튜브 채널에 가수 신승훈의 노래 '아이 빌리브(I believe)'를 배경음악으로 한 반려견 영상이 올라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겨냥한 패러디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의 유튜브 채널에는 전날 '개(犬) 귀여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59초 분량의 해당 영상에는 이 후보가 강아지를 안거나 강아지가 이 후보의 인터뷰 장면을 지켜보는 장면 등이 담겼다. 


강아지의 시각에서 쓰인 영상 자막에는 "바야흐로 견생 3개월, 돌아서려 해도 자꾸만 시선을 사로잡는 그를 알게 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나에게 포근한 품을 내어준 그 사람. 꿈결처럼 내 마음에 파고든 그 사람. 나를 놓아주던 손길마저 따뜻하던 그 사람"이라는 자막도 포함됐다.

영상 후반부에는 "나만큼 울지 않기를 그대만은 눈물 없이 나 편하개(犬)"라는 자막이 나오며 끝난다. 영화 '엽기적인 그녀' OST인 '아이 빌리브'의 가사를 패러디한 것으로, 이 노래는 해당 영상의 배경 음악으로도 쓰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 후보가 윤 후보와 김씨를 동시에 겨냥해 패러디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개 영상'을 두고는 윤 후보의 '개 사과' 논란을 떠올리게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0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은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거센 비판에 윤 후보가 사과와 해명에 나섰지만 윤 후보의 반려견 인스타그램에 사과 사진을 올렸지만 '개 사과' 논란으로 이어져 곤욕을 치렀다. 

'아이 빌리브'는 최근 김씨의 대국민 사과 당시 화제가 된 패러디 영상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지난 26일 자신을 둘러싼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에 나섰을 당시 한 누리꾼이 사과 영상에 '아이 빌리브' 노래를 넣어 화제가 된 바 있다.  

편집된 영상은 "제가 남편을 처음 만난 날, 검사라고 하기에 무서운 사람인 줄만 알았다. 하지만 그는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녀도 자신감에 넘치고 호탕했고 후배들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였다. 몸이 약한 저를 걱정해 밥은 먹었냐, 날씨가 추운데 따듯하게 입어라 늘 전화를 잊지 않았다"며 개인사를 언급한 부분이다. 

이 패러디는 허위 이력 의혹을 두고 국민에 공식적으로 사과하러 나온 자리에서 윤 후보와의 개인사를 공개한 김씨를 비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날 이 후보의 영상에 지지자들은 "이 후보의 따뜻함이 느껴진다" "BGM 웃기다" "묘하게 누구 영상과 오버랩된다" "같은 브금 다른 느낌" 등 댓글을 달며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 지지자들은 "바람직하지 않다" "상대 후보를 돌려까는 모습이 깐족대는 것으로 보여 안타깝다" "굳이 조롱할 필요 없다" "이재명 지지하지만 이런 돌려까지 영상은 후보에 해가 될 것 같다" 등 우려하는 반응도 내놨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