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김건희 ‘감성팔이’ 비판에… 野, “상당한 진정성” 감싸기

이수정 “사과 대상, 국민이자 남편… 눈도 못 뜬 채 사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허위경력 의혹 등을 사과했다. 일각에서 ‘지나치게 감성적이다’라는 비판이 일었지만, 국민의힘은 진정성이라고 옹호에 나섰다.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27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과가 너무 감성적으로 간 것 아니냐, 남편에 대한 사과 아니냐 등의 비판도 나온다’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당사자 관점에서 이렇게 감성적으로 갈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전날 김씨는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분가량의 대국민 사과문을 읽었다. 그는 “잘 보이려고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 그러지 말아야 하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남편을 처음 만난 날 검사라고 하기에 무서운 사람인 줄만 알았다”, “호탕하고 후배들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 등 감정에 호소하는 발언도 이어갔다. 이를 놓고 멜로영화 ‘엽기적인 그녀’ OST ‘I believe’를 영상 배경음악으로 삽입하는 등 패러디물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감성팔이’ 논란에 이 위원장은 “사과 대상이 국민이기도 하지만 남편일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라며 “결혼 전 이야기다 보니 남편도 정확히 알 수 있었겠느냐. 내 남편이었다면 당장 나에게 화냈을 것”이라고 했다. 

직접 쓴 사과문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사과문에는 감성이라는 게 들어갈 수밖에 없다. 이 사과문은 본인이 쓴 상당히 진정성 있는 (사과)”라며 “영상에서 봤을 것이다. (눈도) 못 떴다. 본인이 얼마만큼 잘못됐다고 생각하는지를 시사하는 것”이라고 했다. 

조현지 기자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