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발KTX 비전 선포...2025년 개통 전국 반나절 생활권


인천시는 오는 12월 7일 오전 10시30분 수인선 송도역 일원에서 인천발 KTX 비전선포식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인천발 KTX를 시작으로 인천국제공항까지 철도를 연결해 대한민국을 세계로 잇는 국제도시 인천으로 비상하겠다는 비전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기획됐다.

인천은 대한민국의 핵심 교통요충지로 최초의 철도(경인선)와 고속도로가 시작됐고 국제공항도 있지만 아직까지 KTX가 연결되지 않은 유일한 광역시다.


이에 2016년도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인천발 KTX를 반영했으며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지난해 12월 착공했다.

인천발 KTX는 기존 수인선을 활용해 송도역을 출발, 안산 초지역과 화성 어천역을 거쳐 경부고속철도에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 4238억 원이 투입된다.

인천발 KTX가 개통되면 부산까지 2시간29분, 목포까지 2시간10분이 소요돼 서울역이나 광명역을 이용하는 것보다 약 1시간30분을 단축할 수 있다.

인천에서 강릉을 잇는 경강선의 월교~판교 구간도 지난 10월 착공됐으며, 2027년이면 송도~강릉 간 KTX이음이 운행돼 1시간50분이면 강릉까지 이동할 수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은 인천국제공항, 인천항, 인천발 KTX 등 뛰어난 접근성과 교통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세계로 잇는 국제도시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이현준 기자 chungsongha@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