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2년 연속 그래미 후보…'그랜드슬램' 달성할까

그래미 어워즈 4대 본상 후보에는 못 들어

그룹 방탄소년단(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이 지난 5월 21일 오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두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버터’(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박효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 후보로 선정됐다. 

23일(현지시각)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홈페이지와 SNS 등에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군을 공개했다. 

BTS는 올해 발매한 곡 '버터'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BTS는 지난 제63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다이너마이트'로 이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수상은 불발됐지만 올해 다시 한 번 같은 부문 후보로 지명돼 수상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BBC는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크인 핫100에서 10주 동안 1위를 한 BTS의 괴물 히트작 '버터'는 토니 베넷과 레이디 가가의 '아이 겟 어 킥 아웃 오브 유(I  I Get A Kick Out Of YouU)', 저스틴 비버와 베니 블랑코의 '론리(Lonely)', 콜드플레이의 '하이어 파워(Higher Power)', 도자 캣의 '키스 미 모어(Kiss Me More)'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고 전했다. 

다만 포브스, 빌보드 등이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측했던 '올해의 레코드' 부문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제너럴 필즈'로 통하는 '올해의 레코드'는 그래미 4대 본상 중 하나다. '올해의 레코드'를 비롯해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 '베스트 뉴 아티스트'가 포함된다. 이번에는 아바, 존 바티스트, 토니 베넷과 레이디 가가, 저스틴 비버, 도자 캣, 브랜디 칼라일, 빌리 아일리시, 릴 나스 엑스, 올리비아 로드리고. 실크 소닉이 노미네이트 됐다.

이번 그래미 어워즈에서 BTS가 수상에 성공한다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을 모두 석권하는 K팝 역사를 새로 쓰게 된다.

BTS는 앞서 지난 22일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를 따내 4년 연속 수상에 성공했다. 

또 '빌보드 뮤직 어워즈'(Billboard Music Awards)에서도 2017년 이래 올해까지 5년 연속으로 트로피를 받았다. 

한편 제64회 그래미 어워즈는 내년 2월 1일(현지시간 1월 3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