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尹선대위만 신경 쓸 의무 없다”…이대로 갈라지나

金 “확신 안 서면 일 안해, 일상으로 회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사실상 거부했다.

김 전 위원장은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와 관련한 질문에 “나는 더는 이제 정치 문제를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며 “이제 내 일상으로 회귀할 것이다. 오늘부터”라고 답했다. 이는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직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나도 내 할 일을 해야 한다. 그런 거에만 신경을 써야 할 의무도 없고 예우도 없다”며 “과거에 여러 번 경험해봤는데 확신이 서지 않은 일은 안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밤새 고민의 시간을 가졌냐’는 질문에 “뭐를 고민 하냐. 오히려 머리가 맑고 편하다”고 답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장 대선 후보 관련 질문에는 “그분은 원래 변화를 잘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윤 후보와의 접촉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김 전 위원장은 “어제 다 얘기하지 않았느냐”며 “나는 더 이상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안 한다)”고 일축했다. 본인이 제시했던 선대위 합류의 선결 조건을 윤 후보가 수용하지 않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날 김 전 위원장의 발언에 따라 ‘3김(金)’ 체제가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은 선대위 인선을 두고 대치했다. 윤 후보는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모시는 안을 최고위에 올리겠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은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본인이 최종 결심하면 그때 올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