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세서미 스트리트 첫 한국계 캐릭터 뜬다…7살 지영

25일 방영, 첫 아시안 캐릭터

'세서미 스트리트'에 등장하는 미국인 최초의 머펫(인형 캐릭터) 어니(왼쪽)과 한국계미국인 캐릭터 지영. 사진=AP, 연합뉴스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어린이 교육 방송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에 한국계 미국인 캐릭터 '지영'이 등장한다. 1969년 방송 이래 첫번째 아시아계 인형 캐릭터다. 

AP통신은 14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인 25일 HBO Max로 방영될 세서미 스트리트 스페셜에 7살 '지영'이 등장한다고 보도했다. 

지영은 전기기타 연주와 스케이트보드 타기가 취미다. 지영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선 전통적으로 이름의 두 글자가 각자 (독립적인) 다른 의미를 가진다"며 "'지'는 보통 똑똑하거나 현명하다는 뜻이고, '영'은 용감하거나 힘이 세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유색인종에 대한 경찰 폭력의 실상을 보여준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혐오 범죄가 지영을 창조하게 된 배경이 됐다고 밝혔다.

아시아계 미국인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연합의 공동 이사인 바네사 렁은 지영 캐릭터의 등장을 두고 "지영 캐릭터가 우리 공동체의 다양성, 그리고 다양성의 아름다움에 대한 호기심과 조기 이해를 키울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영은 친구들과 이웃들에게 한국 문화를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지영을 만들어내는 데 참여하고 직접 연기하는 사람은 한국계 미국인 인형극 배우인 캐슬린 김(41)이다.

다양한 인종이 차별받지 않도록 꾸준히 노력해 온 세서미 스트리트는 여러 인종과 배경을 가진 배우와 캐릭터들을 등장시키고 있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