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세계최초 AI·네트워크 융합 네트워킹 플랫폼 개발

- 얼굴인식·상황인지 AI 기술, VPN·대역폭 제어 기술 결합
- 대전-판교 서비스 연동 및 시연, 인간중심 초연결사회 구현 기대

ETRI 연구진이 대역폭 제어를 통해 긴급대피 영상을 우선 송출하는 모습.

[대전=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공지능(AI)과 네트워크 기술을 융합한 차세대 네트워킹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4일 전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수탁연구과제를 통해 AI 기반 지능형 에지 네트워킹 핵심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전국망 규모의 KOREN과 연동, 4개 응용서비스와 연계한 시연 및 기술 검증도 함께 완료했다.

이로써 플랫폼 기반 응용서비스 시연에도 성공, 코로나19 이후 뉴노멀로 자리 잡은 인간 중심 초연결사회 실현이 머지않아 보인다. KOREN(Korea Advanced Research Network)은 미래 네트워크 선도 시험망으로, 네트워크 관련 기술 연구용이다.


ETRI가 개발한 지능형 에지 네트워킹 플랫폼은 AI 기술과 네트워크 기술을 결합한 차세대 핵심 네트워킹 기술이다. 얼굴인식·상황인지 AI 기술을 통해 사용자 주변 정보를 자동으로 인식하고 사용자와 가까운 위치(에지)에서 신속하고 안전하게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ETRI 연구진은 플랫폼 안에 설계된 이벤트커넥터 기술이 본 서비스 구현의 핵심기술이라고 전했다. AI와 네트워크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기술로 AI가 관찰·수집한 데이터를 적절하게 분산·처리해 네트워크에 전송한다.

기존에는 단말끼리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해 저용량 AI 데이터만 처리하거나, 보안성이 낮은 클라우드를 통해 데이터를 처리했다. 본 기술은 사람·사물과 가까운 서버를 활용해 빠르고 안전하며 효율적인 통신, 연산이 가능하다.

ETRI는 대전-판교 간 KOREN을 연동하여 ▲상황인지 기반 영상정보 전송경로 제어 서비스 ▲상황인지 기반 지능형 보안 네트워킹 서비스 ▲상황인지 기반 네트워크 대역폭 제어 서비스 ▲상황인지 기반 맞춤형 응용 서비스 등 총 4가지 서비스를 시연 및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

상황인지 기반 영상정보 전송경로 제어 서비스는 화재, 침입 등 비상상황을 AI가 인식하여 자동으로 해당 영상을 중앙 관제센터에 전송하는 서비스다. 로컬서버를 통해 상시 모니터링을 수행하다 비상상황만 구별해 중앙에 해당 영상을 전송한다. 따라서 인구 밀집 구역에서 미아를 찾거나 금연구역에서 흡연자를 탐지하는 등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도가 높다. 네트워크 과부하 문제 해결 및 관제 효율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상황인지 기반 지능형 보안 네트워킹 서비스는 사용자 맞춤형으로 안전하게 사설 네트워크에 자동연결해주는 서비스다. AI가 A 기업, B 기업 임직원의 얼굴이나 음성을 인식하여 단말을 각 회사 기업망에 자동 연결하는 기술이 적용되어 언제 어디서든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설망(VPN), 특수망 등에 접속할 수 있다.

상황인지 기반 네트워크 대역폭 제어 서비스는 긴급상황 발생 시 활용도가 높은 서비스다. 예컨대, 건물 내 화재가 발생한 경우 이를 AI 기술을 통하여 인지, 기존에 송출 중인 영상 대신 네트워크 대역폭 제어를 통해 대피 안내도, 비상시 행동 매뉴얼 등의 영상을 우선 송출해 도움을 제공한다.

시·청각장애인을 인식해 맞춤형으로 음성안내 또는 텍스트 정보를 제공하는 상황인지 기반 맞춤형 응용 서비스 시연도 성공했다. 연구진은 휴대폰 단말, 스마트 글래스 등 사용자 주변 물리 장치 간 가상 네트워크를 구성했기 때문에 개인화된 맞춤형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다계층 분산 협력적 AI 기술, 분산자원 자율관리·마이크로서비스 구성기술, 지능형 SD-WAN 에지 패브릭 기술 등을 집적한 결과 지능화, 가속화, 자동화가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ETRI 김선미 네트워크연구본부장은 “이번 기술은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핵심기술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능형 에지 기술과 네트워킹 기술의 만남으로 특정 상황에 대처하여 정보를 필요한 곳에 신속하게 전달하고 대응할 수 있어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mgc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