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소식] 롯데케미칼·금호석유화학

롯데케미칼 슈프림 신제품 그랜빌. 사진제공=롯데케미칼
[쿠키뉴스] 황인성 기자 = 롯데케미칼, 인조대리석 '슈프림' 신제품 출시

롯데케미칼이 인조대리석 '슈프림(Supreme) 컬렉션' 6종을 신규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슈프림 컬렉션'은 롯데케미칼의 아크릴계 인조대리석 전문 브랜드 ‘스타론(Staron)’의 프리미엄 라인업 중 하나다.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천연의 무늬와 은은한 컬러를 인조대리석에 자연스럽게 구현하여 심미성을 극대화한 제품군으로, 오염에 강하고 가공성이 뛰어나 주방 가구 및 테이블 상판, 세면대, 아트월 등 인테리어 마감재로 적용이 가능하다.


△다우니화이트 △다우니도브 △아틱화이트 △플렛화이트 △스노우폴 △그랜빌 등 제품 6종은 공통적으로 인조대리석 시장의 트렌트로 자리잡은 선명한 베인(Vein) 물결무늬를 더욱 촘촘하면서도 자연스럽게 표현해 천연석의 느낌을 최대한 살려냈다.

'다우니화이트'와 '다우니도브' 제품은 인조대리석 접합 부위의 부드러운 이음매와 아늑함을 자아내는 곡선 디자인을 실현할 수 있는 제품이다. 아틱화이트, 플렛화이트, 스노우폴은 깊이감 있는 패턴으로 조명의 유무에 따라 다양한 무늬와 질감으로 연출이 가능하다.

특히 최근 위생제품에 대한 높은 수요를 반영하여 롯데케미칼의 항균소재 기술인 에버모인(evermoin)을 적용한 '그랜빌'을 선보이는 등 기능성 제품도 추가했다.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는 “롯데케미칼의 독자적인 기술력과 오랜 노하우를 담아 디자인, 기능성, 가성비를 모두 갖춘 슈프림 컬렉션 신제품을 출시했다”며, “고급화, 차별화된 제품 전략을 기반으로 국내외 인조대리석 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호석유화학그룹 아시아나CC, 가을시즌 전면 업그레이드
아시아나CC 전경. 사진제공=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경기도 용인에 있는 명문 회원제 골프클럽 아시아나CC가 가을 시즌을 맞아 시설 업그레이드를 앞뒀다고 14일 밝혔다.

아시아나CC는 지난 4월 모회사 금호리조트가 금호석유화학그룹으로 편입됨에 따라 새로운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시설 인프라와 고객 서비스 개선에 대한 활발한 투자를 전개해 왔다.

우선 골프장 진입로를 전면 보수하여 접근성을 높였다. 영동고속도로 양지 IC 부근 진입로부터 아시아나CC를 통과해 위의 아시아나CC삼거리까지 이르는 3.7km 길이의 도로를 전면 재포장해 이용 고객들의 이동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골프장 조명을 교체해 조도를 높였다. 야간 라운딩 시 시야 확보가 쉽도록 아시아나CC 서(西)코스 주요 부분 20여개 폴(poll)에 설치된 100여개 이상의 조명을 교체했다. 광원으로는 상대적으로 낮은 전력으로 기존 대비 3배 이상의 조도를 구현하는 LED조명을 사용했다. 

골프코스 내 이동수단인 5인승 카트 60대 전량을 신형으로 교체했다. 새롭게 도입된 카트는 향상된 출력과 배터리 성능으로 한번 충전 시 36홀 라운딩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소나무 1000그루의 전정작업, 티박스 교체작업, 500m 길이의 페어웨이 배수 개선공사, 그린 엣지 표준화, 이종 잔디 교체 등 회원들이 라운딩 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코스환경 개선공사를 실시했다.

아시아나CC 관계자는 “금호석유화학그룹으로 인수된 이후 회사 재무 안정성이 대폭 호전됐고, 자금력에 기반한 시설투자가 안정적으로 진행되면서 외부 평가가 많이 개선됐다”며 “지난 3월 5.4억원이던 아시아나CC 회원권 시세는 10월 9일 기준 8억원으로 약 48% 상승했다”고 밝혔다. 

his11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