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먹었다고? 반죽에 노란 물질…충격의 던킨도너츠 공장

비알코리아 "누군가 의도적으로 청소를 안해"

KBS 보도화면 캡쳐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유명 도넛 브랜드 '던킨도너츠'가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도넛을 만들어 왔다는 폭로가 나왔다. 

29일 KBS는 공익신고자의 제보로 던킨도너츠 안양 공장에서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공장은 던킨도너츠 전체 도넛 생산량의 60%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영상에는 던킨도너츠 안양공장의 도넛 제조시설 환기장치에 기름때와 유증기·산화철이 응결된 것으로 보이는 방울이 맺혀 있는 모습이 담겼다. 바로 아래에 있던 밀가루 반죽에는 곳곳에 누런 물질이 떨어져 있었는데, 식품 전문 변호사는 "녹물이나 기름때가 낙하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튀긴 도넛에 입히는 시럽 그릇 안쪽에서도 검은 물질이 묻어 나왔다. 전문가는 고온의 시럽 주변은 미생물이 살기 좋은 환경이며, 곰팡이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튀김기의 경우 일주일에 한 번 세척하는 게 던킨도너츠의 내부 기준이지만, 초과 물량을 맞추기 위해 중간관리자가 기름만 교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던킨도너츠를 운영하는 SPC그룹 산하 비알코리아는 "환기장치를 매일 청소하지만 누군가 의도적으로 청소를 안해서 일어난 일"이라고 KBS에 해명했다. 시럽통 주변 설비에 묻은 검은 물질은 곰팡이가 아닌 기름때라는 주장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관련 기사 댓글에는 "이걸 우리가 먹은 거냐" "관리가 얼마나 허술하면" "누군가 의도적으로 청소안했다기엔 설비에 묵은 때가 너무 오래돼 보인다" "기름때든 아니든 상당히 비위생적으로 보인다" "곰팡이나 기름때나 비위생적이고 더러운건 마찬가지" "가맹점들 어쩌나" "던킨 매장들은 열심히 청소하던데"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공장은 2018년에도 지자체의 위생점검에 적발돼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의 비위생 환경을 알린 제보자는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자 보호 신청을 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