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신생아 로타바이러스 집단감염은 ‘검사 오류’

간이검사 15명 ‘양성’→전남보건환경연구원 전원 ‘음성’…간이검사 오류 많아

목포의 한 병원 산후조리원과 신생아실에 입원 중인 신생아의 로타바이러스 집단감염 소동이 ‘간이검사 오류’로 인한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서 헤프닝으로 끝났다. 목포시보건소 전경.[사진=목포시]
[목포=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 목포의 한 병원 산후조리원과 신생아실에 입원 중인 신생아의 로타바이러스 집단감염 소동이 ‘간이검사 오류’로 인한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서 헤프닝으로 끝났다.

목포시보건소는 옥암동의 한 병원 산후조리원과 신생아실 입원 신생아 15명이 로타바이러스 간이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13일 오전, 검체를 채취해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대상은 신생아실에 입원 중인 신생아 11명과 종사자 15명, 산후조리원에 입원 중인 신생아 10명과 종사자 14명 등 50여명에 이른다.


그러나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 정밀검사 결과 14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면서 격리 중이던 신생아 등은 모두 일상으로 되돌아갔다.

해당 병원은 지난 12일, 출생 5일째인 신생아를 대상으로 자체 실시한 로타바이러스 간이검사에서 신생아실 7명과 산후조리실 8명이 양성반응을 나타냈고, 13일 재검사에서도 양성반응을 보이자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목포시보건소 관계자는 병원 측에 확인한 결과 해당 감염증 간이검사가 평상시에도 오류가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병원 측은 기본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해당 감염증의 간이검사 지속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news03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