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분당 '김밥 식중독' 96명으로 늘어…다른 지점서도 발생

연합뉴스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김밥전문점 지점 두 곳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식중독 환자수가 96명으로 늘어났다. 

3일 성남시에 따르면, 분당구에 있는 A김밥전문점에서 지난달 29일과 30일 사이 음식을 먹은 이용객 가운데 현재까지 80여 명이 설사와 복통 등 증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40명은 분당서울대병원과 분당제생병원 등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밖에 A김밥전문점과 같은 상호를 쓰는 야탑통의 또다른 매장에서도 비슷한 시기 이용객 등 14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본사가 보낸 식재료가 원인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현재 두 지점 모두 영업이 중지됐다.  

보건 당국은 마와 식기 등에서 검체를 채취,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고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검사에는 1주일가량 소요될 예정이다.

ist1076@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