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부부, 이혼 마무리"…175조원 재산 분할 계약 동의

27년 결혼 생활 종지부

멀린다 게이츠(왼쪽)와 빌 게이츠. 로이터=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와 그의 부인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가 결혼 27년 만에 법적으로 이혼 절차를 마무리했다. 

2일(현지시간) CNBC는 미국 워싱턴주 킹카운티 상급법원에 제출된 두 사람의 이혼 관련 서류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지난 5월 3일 결별에 합의했다고 발표한 지 3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의 결혼 생활도 27년 만에 종지부를 찍었다. 


두 사람은 빌 게이츠의 재산 분할 계약에 동의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법원에 제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전 세계에서 네 번째로 재산이 많은 부자로, 현재 1520억달러(174조9520억원) 순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두 사람은 미성년 자녀가 없어 자녀 양육권이나 양육비에 대한 내용은 법원의 이혼 확정 문서에 포함되지 않았다. 또 두 사람 모두 법원에 개명요청을 하지 않았지만 향후 어떻게 변할지는 확실할 수 없다고 CNBC는 전했다. 

1994년 결혼한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는 2000년 자선 재단인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공동으로 설립했다.

두 사람은 지난 5월 이혼 발표 당시 재단 공동 운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으나 이제 이혼이 확정됐기 때문에 재단 운영에서도 갈라설 가능성이 있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