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49세 '코로나 백신 10부제'... 8월 예약·접종 ‘총정리’

1777만명 대상 예약… 7·8월 중 백신 3800만회분 도입 예정

고3 수험생과 고등학교 교직원이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해누리타운 백신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을 맞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만 18∼49세 일반인 대상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다음달 26일부터 진행된다. 정부는 9월 중으로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하고, 11월 집단면역 형성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대상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이 30일 공개한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에 따르면 8월 접종이 시작되는 대상은 1972년 1월1일∼2003년 12월31일 출생자다. 총 인원은 1777만3190명이며 연령별로 40-49세(72년생-81년생) 638만2657명, 30-39세(82년생-91년생) 519만9482명, 18-29세(92년생-03년생) 619만1051명 등이다. 

사전예약
사전예약은 8월9일부터 9월17일까지 진행된다. 추가예약은 8월19일∼21일에 이뤄진다. 이어 8월22일부터 9월17일까지는 18∼49세 전체에 대한 추가 예약과 함께 기존 예약 변경도 가능하다. 10부제 예약 미참여자도 이용할 수 있다. 예약자가 선택한 일시·기관에서 접종된다. 사전예약 시간은 매일 20시부터 익일 18시까지다.


예약 시스템은 10부제를 도입해 개선됐다. 기존 사전예약 과정에서는 대기시간이 길고, 오류와 일시 중단이 발생해 불편이 컸다. 8월9∼18일에는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한 10부제 예약이 우선 진행된다. 접종 대상자는 자신의 해당 날자에 예약하면 된다. 가령 8월9일은 주민번호 6번째 숫자가 9인 사람이 예약하는 날이다. 10부제 적용 시 예약 대상은 1일 약 170만명 내외로 분산된다. 

아울러 모든 접종대상에게 접종 일시·기관에 대한 선택권을 동등히 보장하기 위한 조치도 실시한다. 접종일자별로 의료기관별 예약가능 백신 물량은 1/10씩 사전에 할당된다. 가령, A의료기관의 8월23일 예약가능물량을 1/10씩 균분해, 10부제에 따라 가장 늦게 예약하게 되는 사람에게도 동일한 기회를 부여한다.

접종일정
접종 대상자들은 8월26일부터 9월30일 사이에 접종을 받게 된다. 접종되는 백신은 mRNA계열인 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이다. 백신의 수급 상황에 따라 백신의 종류나 접종 일정은 변동이 생길 수 있다.

우선접종 대상
18∼49세 가운데 각 지방자치단체가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200만명은 8월17일부터 9월11일까지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우선접종한다. 대상은 음식점·노래연습장·PC방을 비롯한 감염위험이 높은 시설의 종사자, 장애인·외국인 근로자·유학생을 포함한 접종 소외계층, 대중교통·택배근로자·환경미화원을 비롯한 필수업무 종사자, 학원 교사를 포함한 아동·청소년 밀접 접촉자 등이다. 대상은 각 지자체에서 자율적으로 선정한다.

이들의 사전 예약 시기는 다음 달 3∼6일이다. 다만 신청자가 한 번에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추진단은 3일에는 수도권 접종 대상자, 4일에는 비수도권 접종 대상자, 5∼6일에는 전체 접종 대상자에게 예약을 하도록 일정을 분산했다. 접종되는 백신은 mRNA계열인 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이지만, 백신의 수급 상황에 따라 변동이 생길 수 있다.

3분기 백신 수급 계획
7~8월 중으로 백신 약 3800만회분, 9월 중으로 약 4200만회분이 국내 도입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8월에는 약 2900만회분이 도입 예정이다.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확보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5000회분, 제약사와 정부가 개별 계약해 확보한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모더나 백신 2800만회분 등이다. 9월에는 4200만회분이 도입될 예정이며, 오는 4분기에는 9000만회분이 들어올 전망이다. 9월과 4분기 도입 일정은 제약사와 정부의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정부는 현재까지 코백스 퍼실리티, 기업과 개별계약을 통해 백신 총 1억9300만회분을 확보했다.

castleowner@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