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속한 합당에 끄덕인 이준석·안철수… ‘당명 교체’엔 절레

“조속한 통합” 양측 의견 교환
국민의당, 당명·당헌 교체 요구… 이준석 “처음 듣는 얘기” 난색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첫 공식 회동을 했다. 두 사람은 합당에 대해 의사를 확인한 반면, 국민의당이 ‘당명’이나 ‘당헌·당규’ 교체를 요구하고 있어 협상 과정에 진통이 예상된다.

이 대표는 16일 국회 본청 국민의당 대표실을 찾아 안 대표를 만난 뒤 “(안 대표와) 지도자 자격으로 각 당이 합당을 추진하겠다는 의지에 변함이 없음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도 “국민의 바람을 제대로 담아서 제1야당, 그리고 더 넓은 범야권이 혁신하고 정권교체라는 결과를 보여줄 책임이 주어졌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부의 폭동에 가까운 독주를 막기 위해서는 양당 간 합당에 대해 조기에 과를 내는 게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께서 합당 과정을 불안한 눈빛으로 지켜보지 않게, 전쟁같은 합당이 되지 않게 저와 안 대표님간 신뢰를 바탕으로 신속하게 합당을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양당 대표는 신속한 합당에는 한목소리를 냈지만, 당명을 비롯한 세부 안건에서 추가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당명 교체론’과, ‘당 대 당 통합론’에 대해 빠른 시일 내 합의점을 도출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

두 대표 회동에 앞서 국민의당 측 합당 실무자인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합당 시 당명과 당헌·당규의 개정 등을 요구했다. 이는 주호영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시절 양측 합의안에는 없던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듣지 못했다”며 난색을 보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안 대표 예방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주호영 전 대행의 협상안에는 권 원내대표가 언급한 내용이 들어있지 않았다”며 “(제안이 나오게 된) 연유를 파악해보겠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안 대표는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보면 (당명 교체는) 당연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도 지분을 요구하지 않고, 국민의힘도 기득권을 요구하지 않고 그렇게 서로 공정하게 합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