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조리실무사 예산 전액 삭감…노조 “끝까지 잊지 않고 심판할 것”

조리실무사 신규채용 인건비를 삭감한 예결위 심의 결과에 대해 학비노조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사진=학비노조 전남지부]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에서 전액 삭감된 조리실무사 충원 인건비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학비노조) 전남지부의 ‘부활’ 투쟁에도 예결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

전남도의회는 10일, 제353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3차 상임위를 열어 전남교육청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했다.

이날 심의에서 교육공무직원(조리실무사) 인건비 5억2496만5000원과, 코로나19 PCR검사비 2억원, 영암교육지원청 현관보수비 1억 원 등 8억2496만5000원을 삭감했다.


유‧초‧중등 학력향상지원비 5억2296만5000원과 영암초등학교 수영장 보수비 1억 원이 각각 증액됐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다음주 수요일(16) 열리는 전남도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하게 된다.

조리실무사 신규채용 인건비를 삭감한 예결위 심의 결과에 대해 학비노조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11일 성명을 통해 “예결특위에서는 참석한 11명의 민주당 의원의 반대로 최종 삭감된 채 심의됐다”며 “도의회의 결정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폭거”라고 비판했다.

이어 “학교급식실 인력충원 예산삭감이지만 언제든지 자신들의 마음에 들지 않는 노사교섭 결과는 뒤집을 수 있으며,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일당독식 민주당 도의원들의 반노동 행태는 도가 지나치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번 조리실무사 충원 인건비 삭감은 민주당이 주도한 것이며, 전남에서 민주당 일당 독주의 오만함과 폐해로 나타난 것”이라며 “민주당과 이번 사태를 주도한 도의원에 대해 끝까지 잊지 않고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ews03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