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돌풍 계속 될까, 역전극 나올까…국민의힘 오늘 전대

당 대표 및 최고위원 5명 선출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국민의힘은 11일 내년 3월 대선을 지휘하게 될 새 지도부를 선출한다. '세대교체론'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 선출로 현실화할지 , 안정과 경륜을 강조한 나경원·주호영·홍문표·조경태 후보의 역전극이 펼쳐질지 주목된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10시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당 대표를 비롯해 최고위원 4명과 청년 최고위원 1명을 뽑는다. 공식 임기는 2년이다. 

새 당 대표 자리를 놓고 이준석, 나경원, 주호영, 조경태, 홍문표 후보가 경쟁했다. 최고위원에는 김재원·도태우·배현진·원영섭·이영·정미경·조대원·조수진·조해진·천강정 후보, 청년 최고위원에는 강태린·김용태·이용·함슬옹·홍종기 후보가 경쟁했다.


이번 전대를 두고 이 후보의 당선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젠더 이슈를 선점하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 자리에 올라 돌풍을 일으킨 이 후보가 선출되면 헌정 사상 최초의 30대 0선 당대표가 된다. 

당 대표를 둘러싼 중진과 신예의 경쟁이 여론의 큰 관심을 받으면서 당원 투표율은 전례 없는 흥행을 기록했다. 최종 투표율은 45.36%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앞서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7~10일 32만8000여명에 달하는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모바일,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진행했다. 당원 투표(70%)와 일반여론조사(30%)를 합산해 최종 당선자를 선출한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