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과세 대상 상위 2% 바꿔야"…찬성 39% 반대 31%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종합부동산세의 과세 대상을 상위 2%로 바꿔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현행 '공시가 9억원 초과'에서 '공시가 상위 2%'로 바꿔야 한다는 입장이다.

넥스트리서치가 지난 8∼9일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종부세를 공시가 상위 2%에 과세하자는 의견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39.7%였다.

'반대한다'는 답변은 31.9%,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28.4%였다.


최근 종부세 과세기준 변경 논의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밝힌 응답자 중에서는 52.7%가 찬성했고 41.2%가 반대했다.

지역별로는 종부세 상위 2% 부과안에 대해 서울에서만 찬성(37.0%)보다 반대(38.9%)가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51.6%)와 40대(47.3%)에서 찬성이 많았다.

1가구 1주택자의 양도소득세 비과세 기준을 현행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51.7%가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29.8%,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8.5%였다.

2주택 이상 보유자의 62.9%, 1주택 보유자의 56.3%가 찬성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거주자의 찬성률이 59.5%로 가장 높았다.

이번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다.

asj052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