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방정부 최초 XR 메타버스 프로젝트 본격 시동

네이버랩스 등 국내 최고의 전문기업들과 업무협약 체결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지방정부 최초로 확장현실(XR) 메타버스 전문기업과 ‘XR 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확장현실(XR)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동일한 크기의 디지털 가상공간 구축, 가상공간에 축적된 정보를 XR기술을 활용해 현실세계 사용자에게 제공해 관광·쇼핑·편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온-오프라인 결합 확장현실 플랫폼이다.

인천시는 내년 말까지 XR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국비 80억, 시비 25억, 민간33억7000만 원 등 모두 138억7000만 원을 투자하며 2023년 수행평가 결과에 따라 국비를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전문기술기업으로 네이버랩스, 에스피테크놀로지, 플레이스비, 인시그널, 페네시아가 참여하며 수요기관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천교통공사가 참여했다.

인천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XR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인천지역 관련 사업 육성이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시는 인천지역 인천국제공항, 개항장, 송도, 부평역 일원 등 380만㎡의 3차원 공간지도를 구축하고, 시각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가 포함된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리빙랩을 운영해 실사용자 기반의 기술 만족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XR 메타버스 관련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추가 공모를 진행해 XR 메타버스 기술의 이전 등을 추진해 지역 신산업도 육성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XR메타버스 생태계를 우리나라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기업과 공동으로 구축하는 만큼 잘 협업해 대한민국 기술력의 글로벌 진출을 돕고 인천지역의 XR기술 관련 산업의 육성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