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담원 기아, RNG 앞에선 초식 동물

담원 게이밍 기아 선수단. 라이엇 게임즈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최상위 포식자 담원 기아도 중국 프로리그(LPL)의 우승팀 RNG 앞에선 초식 동물과 같았다.

담원 기아는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 위치한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럼블스테이지 RNG와의 맞대결에서 패했다. 

이날 맞대결은 ‘미리보는 결승전’이었다. 두 팀은 이번 대회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담원 기아는 지난해 서머 시즌, 월드챔피언십(롤드컵), 케스파컵, 스프링 시즌 등 4개 대회를 연속 석권했다. MSI 출전 팀들이 공공의 적으로 뽑은 팀이 담원 기아였다.


RNG는 중국 전통의 강호다. 리그의 수준이 상향평준화 되어있고, 플레이오프 경쟁이 치열하기로 유명한 LPL에서 최정상에 섰다. 신구 조화가 잘 이뤄진 팀으로 평가 받는다. 

특히 이번 대회 들어 상승세를 제대로 탔다. 그룹스테이지 8전 전승을 달리며 기대감을 높였는데, 대회 도중 치르는 연습 경기에서 특히 강력한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 선수들 사이에선 ‘RNG가 담원 기아보다 강력하다’는 평가까지 잇따르고 있다. 

기대를 모았던 두 팀의 대결은 생각보다 싱겁게 마무리됐다. 

그룹스테이지에서의 분위기가 이날 경기까지 이어졌다. 담원 기아는 그룹스테이지에서 북미의 클라우드 나인(C9)에게 패하고, 일본의 데토네이션포커스미(DFM)를 상대로 고전하는 등 우려를 자아냈다. 주로 교전에서 아쉬운 모습을 노출했는데, 이날도 비슷한 모습이 반복됐다.  

지난해 교전만큼은 어느 팀에게도 밀리지 않았던 담원 기아이지만, RNG의 공격성에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RNG는 이날 쉴 틈 없이 교전을 시도 하고, 전투가 벌어지면 적절한 스킬 활용으로 손쉽게 승리를 챙겼다. 반면 담원 기아는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이었다. 전열이 흐트러져 각개격파 당하는 경우도 허다했다. 

RNG의 과감한 공격성이 두드러진 부분은 24분께 내셔 남작 버프를 획득한 이후의 행복였다.

RNG는 중단 공격로에 미니언 웨이브가 크게 몰리자, 이를 끌고 곧바로 담원 기아의 본진으로 진격했다. 일반적인 팀이라면 억제기를 밀어낸 뒤 정비를 취할 수 있었지만, RNG는 숨 쉴 틈 없이 재차 공성을 시도했다. 담원 기아가 필사적으로 방어했지만 쌍둥이 타워가 하나 둘 부서지기 시작했고, 결국 27분 만에 넥서스가 함락됐다. 

RNG의 일방적인 승리였지만, 이번 경기만으로 두 팀의 우열을 논하기는 이르다. 럼블스테이지는 이제 막 1일차를 맞았다. 약점을 보완하고 경기력을 끌어올릴 시간은 넉넉하다. RNG와의 럼블스테이지 두 번째 맞대결에선 이번 경기와는 또 다른 양상이 펼쳐질 수 있다. 다음 맞대결에선 담원 기아가 특유의 공격성을 발휘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