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버스 정류장, '문화의 향기' 물씬

40곳에 시화 작품 걸려...새로운 볼거리 제공

시화 작품이 걸린 버스 정류장 모습. (경주시 제공) 2021.05.05

[경주=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경주 시가지 일원 버스 정류장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시와 그림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변모한 것.

경주시에 따르면 버스 이용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시가지 일원 정류장 40곳에 시화 작품을 제작·설치했다.


경주문인협회 회원들이 자신의 작품 사용을 허락, 신속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시는 보문단지, 불국사, 대릉원 등 주요 관광지 정류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작품을 감상하며 소소한 여유를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smg511@hanmail.net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