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어린이날, 화창하지만 바람 불고 일교차 커요

서울 성동구가 봄소식을 전하기 위해 서울 행당동 왕십리광장에 새봄맞이 화단을 조성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어린이날인 5일은 흐리다가 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서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비가 오다가 내일 새벽에 대부분 그치겠다. 다만 바람이 강하게 불고 기온이 낮아 외출을 할 때에는 보온에 신경을 써야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0~15도가 되겠다. 낮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0도 내외가 되겠으나,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크겠다.

또 중부서해안은 새벽에 강풍특보가 확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으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5일 전국 주요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1도, 춘천 10도, 대전 12도, 제주 14도, 대구 15도, 부산 16도 등 전국이 10~1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6도, 전주 20도, 제주 21도, 창원 23도, 강릉 24도 등 16~24도의 분포를 보여 4일과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다만 바람이 부는 만큼 체감온도는 이보다 조금 낮아지는 곳도 있겠다.

미세먼지는 전 지역이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sh04kh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