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 “백신 접종 강요한 적 없어… 접종은 개인 선택"

송파구보건소에서 요양병원 종사자들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보건당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오롯이 개인의 의향에 맡긴다고 강조했다.

앞서 26일부터 사회필수인력인 경찰관에 대한 접종이 시작되면서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이 사실상 강요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접종은 자율이지만, 조직 내부에서는 접종예약 및 실시현황을 파악하며 구성원들에게 접종을 독려해 개인이 압박감을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4일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백브리핑을 통해 “모든 백신은 강제적으로 접종하는 것이 원칙상 금지된다”며 “누구도 접종을 강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이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심리적인 압박은 받을 수 있다”며 “실제로 누군가 접종을 강요하고 있다면, 지금 이렇게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지도 못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본인의 선택이며, 보건당국은 물론 어느 누구도 강요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 역시 “예방접종을 강요한 사실은 없으며, 강요를 할 수 있는 여견도 아니다”라며 접종은 개인의 선택에 달렸다고 부연했다. 

다만 그는 “모든 국내외 전문가들과 국제기구들이 백신 접종을 적극 권유하고 있다”며 “백신은 사회 구성원이 대규모로 접종하지 않으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점도 고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castleowner@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