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이재명 “국정 운영, 점쟁이에게 묻지 않아야”

춘천 명동 거리유세에서 尹 맹비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춘천 명동에서 즉석 거리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최기창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즉석 거리연설에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대선 후보를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과거 보수 정당이 편 가르기를 통해 이익을 얻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윤 후보를 향해서는 그가 국정을 잘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15일 강원도 춘천 명동에서 거리연설을 통해 “처절한 편 가르기와 보수‧우익 포퓰리즘이 고개를 들고 있다”며 “국정을 알지 못하고 이를 점쟁이한테 물어보는 사람한테 나라를 맡길 순 없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국민의힘을 향해 포문을 열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과거 국민의 편을 갈라 이익을 얻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을 선제타격하고 남북의 군사적 갈등이 심해지면 국민이 손해를 본다. 그런데 일부 정치인들은 그걸로 표를 얻고 득을 본다”며 “국민의힘이 이름만 바꿨을 뿐이다. 선거 때 필요하다고 북한에 총을 쏴달라고 제안한 집단”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들은 거짓말쟁이다. 분칠 다시 해서 전혀 다른 모습 인척 하지만 본질은 어디 가지 않는다”며 “안보 포퓰리즘을 외치는 이 사람들을 믿고 국가를 맡길 순 없다”고 말했다. 

최근 야당이 젠더 문제를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린 것과 관련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후보는 “기회가 적어 청년들이 싸우고 있다. 기성세대가 거기 편들어서 이익을 획득하면 안 된다”며 “정치의 역할은 통합이다. 모두 이익을 볼 수 있는 길을 찾는게 정치와 통합의 길”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를 향해서는 그가 국정을 잘 모른다고 했다. 이 후보는 “국정을 알지 못해 점쟁이한테 이를 물어볼 사람에게 이 나라를 맡길 수 없다”며 “점쟁이한테 묻지 않아도 국정 방향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경제를 살릴 수 있는 길을 위해 가야 한다. 결국 유능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국정에 대해 잘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래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분열하고 아파하면 그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 아픈 상차를 긁어 고통 주면서 내 이익을 챙기는 건 사람이 할 일이 아니다. 심판해 달라”고 했다. 

이어 “힘들더라도 확실하게 미래 비전을 가진, 확실한 방법을 가지고 이를 정착 시킬 의지와 용기가 있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 미래로 국민과 함께 갈 후보, 유능한 경제 대통령 후보를 뽑아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최기창 기자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