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거리두기 내달 6일까지 연장…모임 4인→6인 완화

김부겸 "설 연휴 모임 자제 요청" 당부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처를 내달 6일까지 3주간 적용하기로 했다. 사적모임 제한 인원은 4인에서 6인으로 완화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설 연휴가 끝나는 주까지 3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18일부터 적용한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 밤 9시 등의 방역 정책은 내달 6일까지 적용된다. 


사적모임 제한 인원은 4인에서 6인으로 완화된다. 

김 총리는 "다만 오랜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해 국민이 겪고 계신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으로 조정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친지·가족 모임 자체를 자제해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