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반정부 시위' 카자흐에 발 묶였던 교민 등 47명 귀환

아시아나 여객기 8일만에 귀국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로 현지 공항에 발이 묶였던 승객들이 13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자흐스탄의 반정부 시위로 인해 알마티 국제공항에 발이 묶였던 아시아나 항공 OZ5781편 여객기가 13일 오후 9시53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해당 여객기에 탑승한 승객과 승무원 47명은 무사히 한국 땅을 밟았다.

이 여객기는 지난 5일 인천에서 출발해 알마티 공항에 도착했지만 현지에서 벌어진 대규모 유혈 사태로 반정부 시위대가 공항을 점거하는 바람에 귀국하지 못했다. 

연료값 폭등으로 촉발된 카자흐스탄의 항의 시위로 무장 시위대와 진압 군경과 무력 충돌이 벌어지면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러시아가 주도하는 옛 소련권 안보협의체 집단안보조약기구(CSTO)는 카자흐스탄 정부의 요청을 받고 지난 6일부터 2500명 규모의 평화유지군을 현지로 파견했다. 이 시위는 평화유지군 파견, 카자흐스탄 정부의 강경 진압 등으로 일주일여 만에 진압됐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