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새 역사 쓰는 '오징어게임'…'비영어권 최초' SAG 4개 후보

이정재·정호연 TV드라마 부문 남녀주연상 후보

미국 배우조합상(SAG) 홈페이지 캡처

넷플릭스 역대 최고 흥행작인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또 최초 기록을 세웠다. 미국 배우조합상(SAG)의 대상격인 앙상블 최고 연기상 등 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SAG 역사상 비영어권 드라마가 후보에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현지시간) SAG는 이런 내용이 담긴 제 28회 시상식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먼저 오징어게임은 SAG 최고 영예상인 TV드라마 시리즈 앙상블상 후보로 지명됐다. 한해 최고의 연기력을 보여준 드라마 출연 배우 전체에게 주는 상이다. 


오징어게임은 이 상을 놓고 '시녀 이야기', '모닝 쇼', '석세션', '옐로스톤' 등과 겨룬다.

또 드라마에서 주인공 기훈 역을 맡은 이정재는 TV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지명됐다. 남우주연상 경쟁자는 '석세션'에 출연한 제러미 스트롱과 키에라 컬킨, 브라이언 콕스, '모닝 쇼'의 빌리 크루덥이다.

정호연은 '모닝쇼'의 제니퍼 애니스턴과 리스 위더스푼, '시녀 이야기' 엘리자베스 모스, '석세션' 세라 스누크과 함께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오징어게임은 TV 드라마 스턴트 부문 앙상블상 후보로도 지명됐다.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은 4개 부문 후보 지명과 관련해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를 통해 "오징어게임 발표 이후 많은 놀라운 일을 경험했다. 그중 SAG 4개 부문 후보에 오른 것이 가장 놀랍고 우리가 경험한 가장 행복한 순간 중 하나"라면서 "스턴트 부문 앙상블상 후보로 주연배우 한두 명만이 아니라 전체가 후보에 올랐다는 점에서 특히 영광스럽다. 오징어게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한 모든 출연진과 제작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국 영화와 드라마, 한국 배우가 SAG 후보에 오른 것은 3년 연속으로 이뤄졌다.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의 송강호 등 출연 배우들은 2020년 SAG 시상식에서 영화 부문 앙상블상을 받았다. 영화 '미나리' 윤여정은 지난해 시상식에서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SAG 시상식은 내달 27일 미국 샌타모니카 바카행어 이벤트홀에서 열린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