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구마유시’의 자신감 “젠지는 준우승이 어울리는 팀” [LCK]

T1의 원거리 딜러 '구마유시' 이민형.   사진=박효상 기자

T1의 원거리 딜러 ‘구마유시’ 이민형이 우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T1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광동 프릭스와의 맞대결에서 2대 0 완승을 거두며 개막식을 승리로 장식했다. 

선발로 출전한 이민형은 1세트 ‘이즈리얼’, 2세트 ‘케이틀린’을 플레이 해 맹활약했다. 특히 1세트 위기 상황에선 안정적이면서도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쳐 POG에도 선정됐다.


이민형은 “첫 걸음을 잘 내디뎠다고 생각한다”며 “많은 관중들 앞에서 경기를 한 건 처음이다. 박수도 많이 쳐주시고 응원 도구도 준비해오셔서 확실히 힘이 더 났다”고 개막식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지속적인 활약을 각오했다.

광동에는 지난해까지 T1에 몸을 담았던 선수들이 다수 소속돼 있다. 개막식 경기에 앞서 친정팀 동료와의 자존심 대결의 성격도 갖고 있어 팬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이민형은 “아무래도 의식하고 있었지만 크게 다르다는 생각은 안 했다”며 “(박)진성이 형, (최)엘림이 형, (류)호성이 형 모두 적이니까 씁쓸함보다는 이겨야 된다는 마음이 더 컸다. 하던 대로 열심히 연습하고 구도를 정리하고 팀워크를 다듬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진성, 류호성 바텀 듀오와의 맞대결에 대해선 “생각보다 잘 해서 긴장하면서 했다. 재미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민형은 이날 ‘아픈 손가락’처럼 여겨지는 이즈리얼로 맹활약했다. 그는 “살짝 억울한 부분도 있지만 그간 성적이 안 좋았던 건 사실이라 내가 보완해야 될 챔피언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완전히 증명 한 건 아니었지만 나쁜 이미지를 지우기엔 괜찮았다”고 스스로의 플레이를 평가했다. 그는 “초반 라인전 단계나 중반 스킬샷에서 조금 아쉬웠다. 이즈리얼이라는 챔피언이 워낙 기대치가 높기 때문에 앞으로 더 잘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까지 잦은 주전 경쟁으로 피로감을 호소했던 이민형은, 올해는 주전으로 전체 일정을 소화할 것이 유력하다. 그는 “내가 모든 걸 책임지고 해낼 수 있다는 게 상당히 만족스럽다. 책임지고 우승까지 이끌어 보겠다는 마음이 있다”며 보다 무거워진 책임감을 드러냈다. 

그는 “유틸 서폿이 많이 등장하면서 소위 칼 대 칼 구도가 나오기 때문에 바텀 메타라는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며 “나와 (류)민석이 모두 이 구도에 자신 있다”며 맹활약을 예고했다. 

이민형의 목표는 T1에서 많은 우승컵을 차지하는 것이다. “얼마 전 은퇴한 ‘뱅’ 선배님보다 더 많은 우승컵을 들어 올리고 싶다”는 바람을 전한 이민형은 강력한 우승 라이벌로 점쳐지는 젠지 e스포츠에 대해선 “준우승이 잘 어울리는 팀이니까 우리가 우승하겠다”며 재치 있는 선전포고를 날렸다. 

종각=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