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진주시, 4년 연속 지방세 수입 4000억원 확보 [서부경남]

경남 진주시(시장 조규일)는 지난해 지방세 수입이 2020년 대비 185억원이 증가한 450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진주시의 지방세 결산자료에 따르면, 2021년 지방세 수입은 4505억원으로 도세 1951억원, 시세 2554억원이다. 2020년 대비 도세 5억원이 감소했으나 시세 190억원이 증가해 모두 185억원 더 징수돼 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원별로는 지방소득세의 증가율이 20.3%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859억원을 거둬 714억원이던 2020년보다 145억원이 늘어났다. 이어 6.4%의 증가율을 보인 자동차세가 그 뒤를 이었다. 

진주시는 지방세 수입의 증가는 혁신도시 조성에 따른 공공기관의 이전 및 산업단지 조성 등 지역개발 호재와 도시기능 확장에 따른 아파트 분양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올해에도 공공기관의 종업원 수 증가와 장재공원지구 등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 조성으로 지방세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시는 지방세수 증가에 따라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재난지원금 등의 지원과 영업용 자동차 소유자에 대한 자동차세 감면, 상생 임대인에 대한 재산세 감면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조규일 시장은 "확보된 지방세수로 코로나 피해 지역민과 낙후지역의 복지확충 등 지역별·계층별 균형 발전의 재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진주시는 지난 2015년 지방세 수입이 3000억원을 돌파한 이후 꾸준히 증가해 2020년 이후 2년 연속 4000억원을 초과했다. 특히, 지방세 부과액은 민선 7기 출범 이후 지난 2018년 4000억원, 2019년 4100억원, 2020년 4500억원, 2021년 4700억원으로, 4년 연속 4000억원대를 돌파했다.

진주=강연만 기자 kk77@kukinews.com


◆사천시, ICT 기반 건강관리서비스 스마트헬스 존 운영   
  
경남 사천시는 시민 누구나 손쉽게 건강을 측정하고 맞춤형 건강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스마트헬스 존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사천시종합사회복지관, 사천시근로자종합복지관 등 2개소에 스마트헬스 존(Biogram PRO부스) 설치를 완료하고 오는 13일 개소식과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스마트헬스 존은 키오스크(개인정보 및 측정데이터 확인), 신장·체중 측정, 체성분계(비만과 대사증후군), 지정맥 게이트웨이(개인 생체 인증), 스트레스 측정계(정신건강), 혈압·혈당 측정, 콜레스테롤 측정(대사증후군, 심혈관계질환) 등으로 구성돼 있다.

어플리케이션으로 연동돼 건강 데이터 분석, AI 이미지 분석기반 영양 관리사의 식사일기, 맞춤형 운동 코치, 측정된 데이터와 생활 습관 설문을 통해 개인의 건강 상태 및 관리상태를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최초 등록한 후로는 안전한 바이오(지문) 인증을 통해 스마트헬스 존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스마트헬스 존 운영은 시민의 만성질환 관리 역량 강화와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으면서 효율적인 지지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진행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생활습관병인 대사증후군의 예방을 위해서는 일상에서 꼼꼼하고 세심한 관리가 중요하다"며 "스마트헬스 존을 방문해 전문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이용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헬스 존 운영은 질병관리청에서 지원하고 인제대학교에서 수행하는 2021년도 정책연구용역사업(경상남도 사천시 만성질환 예방관리와 건강행태 개선에 대한 심층조사와 예방관리를 위한 중재연구)에 따른 결과물이다.

사천=강연만 기자 kk77@kukinews.com


◆함양군, 귀·농 농업창업 주택구입 지원사업(융자) 신청 접수

경남 함양군(군수 서춘수)이 귀농인의 안정적인 농업창업 및 주거공간 마련을 지원하기 위한 2022년 상반기 귀농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융자 지원사업 신청을 오는 2월 10일까지 접수 받는다.

농업창업 자금은 세대당 3억원 이내, 주택 신축자금은 세대당 7500만원 이내로 지원이 가능하며, 대출금리는 고정금리 연2%(또는 변동금리 선택가능)로, 5년 거치 10년 원금 균등 분할 상환 조건으로 지원된다.


지원자격 및 요건은 귀농인의 경우 이주기한, 거주기간, 교육이수 실적을, 재촌 비농업인은 거주기간, 교육이수 실적, 비농업기간 및 신청기한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지원대상은 농업창업으로 영농기반, 농식품 제조, 가공시설 신축(수리) 또는 구입하려는 자와, 주택 구입·신축·증·개축하려는 자이며, 농촌에 계속 거주하는 재촌 비농업인의 경우는 농업창업 자금만 신청이 가능하고 주택자금 지원은 제외된다.

사업신청을 원하는 대상자는 오는 2월 10일까지 함양군농업기술센터 농축산과 귀농귀촌담당으로 방문신청을 해야 하며, 이후 2월 중 심사를 거쳐 3월 초 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함양=강연만 기자 kk77@kukinews.com


◆산청군,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지원.220여 농가 대상 4년간 770농가 혜택

경남 산청군(군수 이재근)이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올해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에 5억 2500만원을 투입한다.

설치비용의 60%를 군에서 지원하고 나머지는 농가가 부담한다. 농가당 지원 한도액은 태양광 전기목책기 250만원, 철선울타리 300만원이다.


지원 대상은 산청군에 경작지를 둔 농업인이며, 사업을 희망하는 농가는 오는 2월 14일까지 농경지 소재 각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특히 연접한 농지 소유자끼리 공동으로 신청하는 농가와 매년 반복적으로 피해가 발생하는 농가, 유해야생동물로부터 피해를 받은 사실이 있는 농가 등을 우선순위로 지원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 2018년 140농가, 2019년 160여 농가, 2020년 240여 농가, 2021년 230여 농가에 피해예방시설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 역시 220여 농가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군 관계자는 "농번기가 시작되기 전에 피해예방시설 설치를 마무리하기 위해 신속히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피해예방시설 설치로 농가소득 증대는 물론 야생동물도 보호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청=강연만 기자 kk7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