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광주시, 현대산업개발 공사 모두 중지명령…현산 "깊이 사죄"

HDC현대산업개발이 광주 지역에서 진행중인 공사가 모두 중단된다.

광주시는 12일 오전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아파트 사고 현장에서 긴급현장대책회의를 열고 화정동 사고현장을 포함해 현대산업개발이 광주에서 진행하고 있는 모든 건축 건설현장의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11일 오후 3시46분쯤 화정동 아이파크 공사 현장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작업을 하던 중 23∼38층 외벽과 구조물이 무너졌다. 사고로 현재 현장 작업자 6명의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또한 시는 건축건설현장사고방지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시장이 직접 본부장을 맡아 광주시내 모든 건축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연락 두절된 현장 근로자 6명에 대해서는 이들을 찾는데 모든 행정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는 국토부 및 경찰청 등과 협력해 철저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모든 법적 행정적 책임을 엄정하게 물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건설현장의 안전불감증을 발본색원하겠다는 취지다. 

한편 현대산업개발은 이날 오전 광주 화정동 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와 관련해 공식 사과 입장을 발표했다.

유병규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는 광주 서구 화정동 사고 현장 인근에서 “저희 HDC현대산업개발의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불행한 사고로 인하여 피해를 입으신 실종자분들과 가족분들, 광주 시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대산업개발의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실종자 수색과 구조가 급선무이다.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겠다. 그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조치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 대표는 “수사기관의 조사와 국토교통부 등의 사고원인 규명에도 성실히 임하겠다”며 “다시 한번 이번 사고에 대하여 머리 숙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리며, 전사의 역량을 다하여 사고수습과 피해 회복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