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먹는 코로나 치료제 13일 도입…당국, 내일 활용방안 발표

우선순위·사용방안 등 밝힐 예정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활용방안에 대해 12일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는 현재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76만2000명분과 머크앤컴퍼니(MSD)의 ‘몰누피라비르’ 24만2000명분 등 100만4000명분의 코로나19 치료제를 확보했다. 이중 팍스로비드 2만명분이 13일 국내에 들어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11일 오후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기자단 설명회에서 “보건소와 관련기관 종사자, 담당약국 등에 경구용 치료제 교육을 실시했다”며 “치료제 도입, 우선순위, 사용방안 등에 대해 12일 보건복지부에서 브리핑을 진행할 계획이다. 백신개발범정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 등 관계부처가 참석해 종합적으로 답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건당국과 제약업계에 따르면 이번에 들어오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는 14일부터 처방이 이뤄질 전망이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