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카자흐스탄, 시민 향해 발포 승인…EU '중단하라' VS 중국 '지지한다'

반정부 시위대 진압에 나선 카자흐스탄 군경.   CNN 방송 화면 캡처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군에 '시위대를 향한 경고 없는 사살'을 명령한 후 사상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CNN이 지역 언론인을 인용해 보도했다. 유럽연합(EU)는 이에 무력 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 반면 중국은 카자흐스탄의 반정부 시위 강경 진압을 지지하고 나섰다. 

카자흐스탄 국영 언론에 따르면 시위대와 군경 무력 충돌 속 지금까지 보안군 18명과 시위대 26명이 사망했다. 카자흐스탄은 지난 4일부터 2주간 전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가스값 폭등에 항의하며 일어난 시위가 점차 옛 소련 시절부터 이어진 현 정권에 반대하는 반정부 시위로 확산되자 정부가 강경 대응에 나선 것이다.

특히 카자흐스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은 이날 국영TV 연설을 통해 범죄자, 살인자와 협상에 나설 수 없다며 군경이 경고 없이 발포하는 걸 승인했다. 그는 “시위대는 갱스터와 훈련받은 전문 테러리스트로, 그들과 대화는 없다. 우리는 그들을 사살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토카예프 대통령은 러시아에 지원을 요청해 러시아 공수부대를 시위진압에 투입한 상황이다. 


익명을 요구한 카자흐스탄의 현지 기자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카자흐스탄 최대 도시 알마티 거리에 총알로 뒤덮인 시신 여러 구가 널려 있으며, 반복적으로 총성이 울리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인터넷이 중단됐으며 현금인출기(ATM)도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위대는 부패에 저항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시위에 참가한 한 여성은 CNN을 통해 “우리는 갱스터도 테러리스트도 아니다. 여기서 번창하는 건 부패뿐이다. 우리는 진실을 원한다. 정부는 부자인데 국민은 모두 빚을 지고 있다”고 말했다.

카자흐스탄의 치안이 혼란이 혼란해 지면서 미국 국무부는 같은날 성명을 내고 “응급상황 대처에 필요하지 않은 알마티 총영사관의 공무원과 총영사관의 모든 미 공무원 가족들의 자발적인 출국을 오늘 승인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시위 등이 사전 고지 없이 빠르게 전개될 수 있다”며 “교통, 통신 등의 서비스를 중단시킬 수 있으며 폭력적으로 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EU 측은 카자흐스탄의 폭력 사태 중단을 촉구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7일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함께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카자흐스탄의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 카자흐스탄 국민의 권리와 안전이 가장 중요하며 반드시 보호받아야 한다. EU는 가능한 한 도움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APTN 등 외신이 전했다.

반면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카자흐스탄 정부의 반정부 시위 강경 진압을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중국중앙(CC)TV와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7일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에게 보낸 구두 메시지에서 “대규모 소란으로 중대한 인명 사상과 재산 손실이 발생한 데 대해 진심어린 위로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신이 중요한 시기에 단호하게 강력한 조치를 취해 사태를 신속히 수습한 것은 정치인으로서의 책임과 임무, 국가와 인민에 대해 고도의 책임감 있는 입장을 체현했다”고 말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