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김건희, 등판했지만… 결국은 실패한 ‘사과’

국민의힘 “진심 어린 사과 위해 군더더기를 붙이지 않은 것”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아내인 김건희 씨.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아내인 김건희 씨가 결국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김 씨의 사과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여전히 ‘실패한 사과’라고 평가하는 모양새다. 

김 씨는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잘못이 있었다. 부디 용서해 달라”며 “나 때문에 남편이 비난 받는 현실에 가슴이 무너진다. 과거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이후 국민의힘은 김 씨를 둘러싼 논란을 해명하기 위한 자료도 배포했다. 


다만 민주당에서는 사과가 충분하지 않다고 반응했다. 사과가 명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소름 끼치는 기자회견”이라고 돌아봤다. 

그는 김 씨의 태도를 지적했다. 장 의원은 “보통 사과를 하면 질문도 받고 대화를 하면서 반성의 모습을 보이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오히려 황급히 퇴장하면서 악어의 콧물만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또한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고 해놓고서는 남편에게만 사과했다”고 지적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사과가 충분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특히 “누가 어떤 피해를 입었는지 그리고 이에 대한 약속이 있어야 한다”며 “대국민 사과의 절반이 남편에 대한 미안함이었다. 결국 선거운동을 했다. 진정한 사과라고 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정치권에서도 김 씨의 사과에 다소 부정적인 모습이다. 최요한 시사평론가는 김 씨의 사과를 ‘실패’로 규정했다. 

최 평론가는 27일 쿠키뉴스와의 통화에서 “외통수에 빠진 김 씨가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사과였다. 하지만 어설펐다”고 평가했다. 특히 “동정표를 사려고 (사과와 관계없는) 여러 내용을 넣었다. 사과문 같지 않은 사과문 때문에 오히려 역효과를 낼 가능성이 크다”라고 했다.

아울러 최 평론가는 “이번 사과문을 통해 국민의힘 선대위가 김 씨를 제대로 케어하지 못하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다만 앞으로 민주당 측에서 이를 지속해서 문제 삼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최 평론가는 “오늘 이 후보가 (김 씨의 사과와 관련해)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며 “민주당에서 김건희 리스크를 계속 거론하면 오히려 역풍을 불 수 있다. 민주당이 김건희를 계속 물고 늘어져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에서는 김 씨의 사과에 진정성이 있다고 평가하는 모양새다. 장예찬 국민의힘 선대위 공동청년본부장은 27일 YTN라디오에 출연해 “(김 씨의 사과가) 낮은 자세로 국민들에게 그대로 전달되길 바랄 뿐”이라며 “국민들께서 잘 받아들여 주시길 선대위는 간곡한 마음으로 기다릴 뿐”이라고 했다.

장 본부장은 이날 쿠키뉴스에도 “개인사를 이야기한 것도 국민들 앞에 한없이 솔직하게 모든 것을 다 내려놓는다는 마음가짐이었던 것 같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위해 군더더기를 붙이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성일종 의원도 27일 라디오에 출연해 “잘못 적은 거 부끄러운 일이고 본인의 잘못이라고 했다. 용서해달라고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씨에 대한 공세 탓에 중도층과 관련해 위기감을 느꼈다. 정비를 해서 이 상황을 타개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기창 기자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