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겨울 바다의 낭만 '원산도' [드론으로 본 풍경]


충남 보령시 원산도가 서해의 새로운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1일 보령시 대천항과 원산도를 연결하는 보령해저터널(6927m)이 개통했다. 이로써 원산도는 북쪽의 안면도와 남쪽의 대천항으로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해졌다. 차로 이동 시 안면도 영목항에서 대천항까지 운행 거리가 95㎞에서 14km로 81㎞가 단축됐고, 90분이 걸리던 소요 시간은 10분으로 대폭 줄었다.

 

원산도는 개통 첫 주말 차가 2만5000대 이상 방문했을 만큼 관광객이 큰 폭으로 증가, 해저터널의 덕을 톡톡히 봤다.

충남에서 안면도 다음으로 큰 섬인 원산도는 각종 해산물이 풍부하고 잘 발달한 암초와 알맞은 수심으로 손쉽게 노래미와 우럭, 살감성돔 등을 잡을 수 있다. 또, 서해안에서 접하기 힘든 남향의 원산도 해수욕장과 오봉산 해수욕장은 조류의 영향이 적고 넓은 모래밭, 깨끗한 수질로 가족 단위 피서객이 즐기기 알맞다.

 

현재 원산도는 육지와 연결로 개발이 한창이다. 아직 관광·편의시설이 부족하지만 옛 어촌마을에서 고요한 휴식이 필요하다면 한번쯤 찾아볼 만 하다.


박효상 기자 tina@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