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심상정·안철수 오늘 만난다…제3지대 공조, 변수될까

6일 회동 추진…양당체제 종식·쌍특검·정책 공조 방안 등 논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와 정의당 심성정 대선 후보가 지난달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56회 전국여성대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전격 회동한다. 이날 만남이 제 3지대 공조에 시동을 걸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인다.

안 후보와 심 후보는 6일 오후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HOW's)에서 만나 양당 중심의 대선 흐름을 종식하기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또 이재명·윤석열 후보 관련 ‘쌍특검’ 도입과 연금개혁을 비롯한 정책 공조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 후보는 최근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을 비롯한 공적연금을 개혁하겠다고 밝히며 심 후보를 비롯한 대선후보들에게 ‘공적연금 개혁 공동선언’을 내건 바 있다.

두 후보는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거대 양당으로 규정하고, 연일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심 후보는 지난 5일 MBN에 출연해 “양당 체제가 지속되다 보니까 ‘내가 당신보다 더 낫다’, 이것 갖고 차악의 선택을 국민들에게 강요하고 있는데 우리 국민들이 이번 대선만큼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안 후보와 연대에 대해선 “정치개혁 분야에서 또는 정치 교체를 위한 다양한 공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도공조는 양당체제 종식과 다당제 책임 연정 시대를 열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모색해 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 역시 지난달 1일 출마를 선언하며 “판을 갈아야 한다”며 양당 체제 종식을 강조했다. 또 지난달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추구하는 철학과 가치지향은 다를 수 있다”면서도 “진실은 정파와 이념을 초월한다.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연대 가능성도 열어뒀다.

다만 두 후보 모두 단일화 논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제3지대 공조가 어디까지 확장될지도 관심사다. 심 후보는 신당 창당에 나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손학규 전 대표와의 연대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