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무릎 꿇은 할머니·뺨 맞는 종업원…일상을 파고든 ‘갑질’     

70대 여성이 전단지를 배포했다는 이유로 미용실 점주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유튜브 채널 구제역 캡처. 
서울의 한 미용실 점주가 전단을 배포했다는 이유로 70대 여성을 무릎 꿇게 해 논란이다. ‘갑질’이 생활 전반에 만연해졌다는 비판이 나온다. 

서울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 점주 A씨는 27일 블로그를 통해 70대 여성의 무릎을 꿇게 한 사실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A씨는 “정확하게 사과를 받고 싶어서 경찰에 연락을 했다. 어머니(70대 여성 지칭) 무릎을 꿇게 한 것이 사실”이라며 “무슨 이유가 됐건 어머니를 무릎 꿇린 것에 대해 할 말이 없다. 못된 일을 해서 정말 사죄드린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유튜버 구제역은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70대 여성이 무릎을 꿇고 A씨에게 사과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온라인을 통해 해당 사진이 확산되며 비판이 일었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월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여성에게 항의하다 경찰에 신고했다.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가 뺨을 맞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반대로 가게 점주, 종업원 등이 손님에게 갑질을 당하는 사례도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마스크 써달라 요청했다가 편의점 알바생 뺨 때린 가해자 강력처벌을 원한다’는 청원이 지난 22일 게재됐다. 청원인은 “영상을 보면 두 사람의 대화가 오가는 듯하더니 손님이 갑자기 팔을 크게 휘둘러 계산대 너머 직원의 뺨을 때렸다”며 “순식간에 뺨을 맞은 직원은 충격에 옆으로 쓰러져 주저앉았다”고 말했다. 

지난 5월에는 경기 양주의 한 고깃집에서 한 손님이 “옆에 노인들이 앉아 불쾌했다”며 환불을 요구, 폭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지난 4월에는 서울 용산의 한 옷가게에서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 B씨가 직원의 뺨을 때렸다. 이후 B씨는 지난 7월에도 공원에서 청소를 하던 환경미화원의 뺨을 때려 사람들의 공분을 샀다. 자신의 몸에 빗자루가 닿았다는 이유에서 환경미화원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