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병상대기자 1310명…'생활치료센터' 확보나서

수도권 중심으로 센터 추가 개소

임형택 기자

정부가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개소해 약 2000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서울은 시설 검토 중인 650병상의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있고, 경기도는 개소 대기중인 800병상(평택호텔)을 즉시 개소한다. 

인천은 개소 대기중인 96병상(서구호텔)을 즉시 개소할 예정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도 수도권·충청권에 400여 병상 개소 준비 중에 있다.

또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부담 완화를 위해 수도권에 거점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한다.
 
서울은 현재 거점 생활치료센터를 4개소 530병상 운영중이나 확대가 필요하며, 경기와 인천 역시 거점 생활치료센터의 신규 지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와 함께 고장객실 수리, 청소·소독 시간 효율화, 다인실 입소 기준 완화 등을 통해 생활치료센터 실입소병상 확보 등 병상효율화를 추진한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은 "거점 생활치료센터는 병실이 아니지만 의료적 기능이 필요한 곳으로 분류했다. 이동형 음압병실은 없지만 엑스레이 등 여러 의료적인 처치가 가능한 기능을 갖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병상 대기자는 1310명으로 처음으로 1000명을 넘어섰다. 이에 일각에서는 현재 의료대응체계가 한계에 다달았다는 시각도 있다.  
 
이 제1통제관은 "수도권의 병상가동률이 높아지다 보니까 이런 현상이 생기고 있다. 사실 비수도권 같은 경우도 매일 병상을 파악해서 한 50~60명 정도는 보내고 있는데 최대한 노력을 하겠다"라며 "1310명 중 700명 정도는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상자다. 중수본, 시도 등에 있는 생활치료센터를 동원해서 오늘 중 대기자 배정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