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KT 특혜채용’ 김성태, 尹 캠프로… 與 “권력형 채용비리 혐의자”

전용기 “당시 KT 공채 경쟁률 81 대 1… 울화 치민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임형택 기자

딸의 KT 특혜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 중인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직능총괄본부장으로 합류했다. 이에 여권에서는 “유체이탈의 극치”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윤 후보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본부장급 6명과 선대위 대변인 등 인선안을 상정해 추인받았다. 김 전 의원을 직능총괄본부장에 임명한 데 이어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 주호영 조직총괄본부장, 이준석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 권영세 총괄특보단장, 권성동 종합지원총괄본부장 등을 인선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로 국정감사 기간에 이석채 당시 KT 회장 증인채택을 무마하는 대가로 KT에 자신 딸의 채용을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1심에서는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2심에선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2심 재판부는 “김 전 의원의 국정감사에서의 증인채택 업무와 당시 이 회장의 취업기회 제공 사이에 직무 관련성과 대가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러한 소식이 알려지자 여권은 “윤 후보의 선택적 공정과 선택적 분노”라고 비판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무지한 것인가 청년을 우롱하는 것인가”라며 “국민의힘의 습관성 위선과 거짓말에 국민의 분노도 아깝다”고 질타했다. 

전 대변인은 “당시 공채 경쟁률은 81 대 1이었다는데 당시에 밤을 새워 취업 준비에 땀 흘렸을 청년 지원자들을 생각하면 절로 울화가 치민다”며 “다른 것은 차치하더라도 권력을 악용한 취업 청탁은 ‘성실한 노력’을 조롱하는 악질 범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출마를 선언하며 ‘공정과 상식을 무너뜨리고, 자유와 법치를 부정하는 세력이 더 이상 집권을 연장해서 국민에게 고통을 주지 않도록 앞장서겠다’고 했다”며 “그런데도 버젓이 ‘권력형 채용비리 혐의자’를 기용했다. 윤 후보는 본인이 한 말을 지키고 있는 것인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조현지 기자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