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해양치유산업 선도 거점단지 전남도가 지원

전남도, 어촌뉴딜 사업 연계 해양관광 거점도시로 건설 구상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5일 오후 완도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도민과의 대화에서 “완도는 산소 음이온이 대도시보다 50배나 많고, 해수 수질도 1등급으로 갯벌과 해조류 등 해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해양치유산업의 최적지”라며 완도를 해양치유산업 선도 거점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사진=전남도]
완도군의 해양치유산업을 전남도가 지원해 완도를 해양치유산업 선도 거점단지로 조성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5일 오후 완도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도민과의 대화에서 “완도는 산소 음이온이 대도시보다 50배나 많고, 해수 수질도 1등급으로 갯벌과 해조류 등 해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해양치유산업의 최적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전남도는 지난 3월 해양치유자원법 제정을 돕고, 4월 해양치유센터 착공 및 해양기후치유센터 준공을 하는 등 청정 해양자원과 기후를 활용해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해양치유산업 본격 육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완도를 어촌뉴딜 사업과 맞물려 해양관광 거점도시로 건설한다는 구상이다. 완도 당목항은 지난 9월 국가어항으로 지정돼 2022년부터 401억 원을 들여 정박시설 현대화 등 어업활동 지원 및 해상교통‧관광 거점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김 지사는 “전남도가 어촌뉴딜사업에 3년 연속 전국 최다 선정 쾌거를 이뤘다”며 “날마다 생일인 생일도(가고 싶은 섬), 슬로시티 청산도 등 명품 섬과 완도 고금 역사공간, 묘당도 이충무공 기념공원 등 자랑스러운 호국 역사를 관광자원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현장과 온라인으로 도민과의 대화에 참여한 주민들은 생활밀착형 민원에서부터 지역 현안까지 다양한 건의를 쏟아냈다.

주민들은 전복 출하용기 단일화 제작, 해조류 가공공장 에너지절감(LPG) 시설 지원, 트래킹 코스 정비, 친환경 양식수산물 국제인증(ASC) 사후심사 지원, 도심정원 조성, 위임국도77호선 중도~대신 구간 배수로 정비 등을 요청했다.

완도군에서도 친환경 정화운반선 신규 건조 사업비 5억 원을 건의했다.

전복 출하용기 단일화와 관련 전복 출하 시 ‘덤’ 문화로 양식어가와 유통업체 간 유통상자 중량분쟁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내년 예산안에 신규사업으로 편성해 완도군에 도비 1억96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조류 가공공장 에너지 절감시설 지원 건의에 대해 해조류 가공공장 친환경 에너지 절감시설 6개소에 대한 사업비 전액을 내년 예산안에 반영했다고 답했다.

또 “완도 고금~고흥 거금 구간 국도 승격으로 20년 만에 지역 최대 숙원이 해결됐다”며 “호남고속철도 2단계, 경전선, 남해안철도, 광주~완도 1단계 고속도로가 개통하면 수도권 및 영호남의 인적·물적 교류가 활성화돼 전남 발전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도민과의 대화에는 신우철 완도군수, 이철‧신의준 전남도의원, 허궁희 완도군의회 의장과 박재선 부의장 등 46명이 현장 참석했다. 시민 150명은 온라인 화상회의로 참여했다.

완도=신영삼 기자 news03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