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신임 CEO에 조주완 CSO

급변하는 시장환경 선대응과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할 적임자
글로벌 사업감각과 사업전략 역량 겸비

조주완 LG전자 신임 사장.

조주완 LG전자 부사장이 LG전자 사장에 올랐다. 

LG전자가 25일 이사회를 열고 2022년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사업감각과 사업전략 역량을 두루 갖춘 CSO(최고전략책임자) 조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CEO에 선임했다.

LG전자는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 선 대응하기 위해 고객가치 최우선 경영을 기반으로 디지털전환을 빠르게 추진하고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로 보고 있다.


조 신임 사장은 1987년 LG전자 전신인 금성사에 입사해 미국·독일·호주 등 해외 주요 시장에서 사업경험을 쌓았다. 

그는 북미지역대표 재임 당시 글로벌 시장에 본격화되는 보호무역주의 기조에 선제 대응하고 북미 가전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테네시주 클락스빌에 세계 최고 수준의 지능형 자율공장 설립을 이끄는 결단력을 보여줬다.

또 최근 2년 동안 CSO를 맡으며 LG전자 미래준비를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과감한 인수합병은 물론 신사업 육성을 위해 사내벤처, CIC(사내회사), 사내 크라우드 소싱 등 혁신 프로세스를 도입했다.

조 신임 사장은 62년생으로 부산 동성고를 졸업했다. 부산대에서 기계공학 학사를 연세대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