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한일 관계, 文 정부가 최악… 새 시대 열어야”

코라시아포럼에서 현 정부 외교정책 비판
尹 “국내 정치에 외교 이용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사진=임형택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냉각된 한일 관계의 원인을 문재인 정부의 탓으로 분석했다. 

윤 후보는 25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웨스틴조선 호텔 서울에서 열린 코라시아 포럼에 참석해 “현 정부가 미래보다 과거에 집착했다”며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불신과 냉소로 막힌 한일 관계를 풀어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우선 한일 관계의 의미를 분석했다. 윤 후보는 “1965년 한일수교 이후 우리나라는 일본과 선린우호관계를 맺기 위해 노력을 해 왔다”며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협력이 양국의 공존과 공영의 길을 열 수 있다는 것을 서로 잘 알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나는 이미 여러 차례 김대중-오부치 2.0시대를 약속했다. 우리 외교사에 길이 남을 이정표”라며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 위에 두 나라가 새로운 협력관계 만들어가자는 결단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한국과 일본의 공존이 안보와도 직결됐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한국과 일본이 공유하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두 나라가 왜 긴밀히 협력해야 하는지를 대변한다. 나아가 한미일 3국 안보협력이 원활히 이뤄질 때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도 한층 안정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일본과의) 과거 문제를 덮어두고 가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아울러 그는 현재 한일관계가 최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이를 문재인 정부의 탓으로 돌렸다. 윤 후보는 “국익을 앞세운 것이 아니라 외교가 국내 정치로 들어왔다”고 비판했다. 

또한 “나는 국내 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다. 국민을 친일과 반일로 갈라 한일관계 과거에 묶어 두는 잘못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리 어려운 현안이라도 접점을 찾아 풀어간다는 신뢰가 형성된다면 과거사 문제도 분명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성숙한 한일 동반자 관계의 새로운 시대 열겠다”고 다짐했다. 

최기창 기자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